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색실누비 개인전 김윤선씨

작성일
12-06-14 21:01
작성자
관리자
조회
6,888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솜 대신 한지 넣은 색실누비, 저 혼자 배웠죠

[중앙일보]  2012.06.12


내일부터 개인전 김윤선씨



색실누비는 재봉틀을 사용할 수 없다. 김윤선씨는 “전통방식으로 짠 무명천과 명주실을 이용해 손박음질을 하는, 100% 수공의 전통을 지키려 한다”고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

빳빳한 무명천에 문양을 그리고, 문양을 따라 박음질을 해 겉감과 안감을 고정한다. 박음질 선을 따라 겉감과 안감 사이에 단단하게 꼰 한지 끈을 넣어 색색의 실로 한 줄씩 잇대어 누비면, 올록볼록한 골을 가진 튼튼한 천이 완성된다.

 바늘 땀은 1.5㎜, 골과 골 사이는 2㎜를 넘지 않는 세밀한 작업이다. 그 옛날 규방의 여인들은 이 같은 ‘색실누비’ 기법으로 가족들에게 줄 쌈지를 밤새워 만들곤 했다.

 작은 주머니 하나 만드는 데도 꼬박 한 달이 걸리는, ‘정성의 결정체’와도 같은 이 작업을 30여 년째 해오고 있는 김윤선(54)씨. 우리 민족 고유의 침선(針線)기법이었으나 근대화와 함께 사라져간 색실누비를 현대에 되살려냈다. 보통 천과 천 사이에 솜을 넣어 보온성을 살리는 누비와 달리 한지를 넣는 색실누비는 작은 생활소품을 만드는 데 주로 쓰였다.

 “색실누비 기법은 오로지 우리나라에만 존재해요. 습기에 약한 잎담배나 부싯돌을 넣는 주머니를 만들 때 주로 사용됐죠. 한지를 이용해 습기를 조절하는, 옛 여인들의 지혜가 담긴 거죠.”

 김씨가 색실누비를 처음 접한 것은 20대 때.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낡은 무명 쌈지가 몇 개 나왔다. 때가 타긴 했지만, 수십 년 사용한 물건 같지 않게 단단한 모양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다.

 “증조할머니께서 만들어 주신 담배쌈지라고 하더군요. 화려하면서도 소박한 멋이 있어, 어떻게 만든 걸까 자꾸 들여다보게 되더라고요.”

 이를 그대로 흉내내 만든 쌈지가 그의 첫 작품이었다. 이 작품으로 1997년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서 문화보호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하고, 98년에는 첫 개인전도 열었다. ‘색실누비’라는 명칭은 첫 번째 개인전을 찾은 당시 유희경 복식문화연구원장이 지어준 것이다.

 서민 일상용품으로 사용된 탓에 현재 남아있는 색실누비 작품은 많지 않다. 강릉 동양자수박물관이나 온양 민속박물관 등에서 몇몇 작품이 전시되고 있을 뿐이다.

 김씨는 이들 박물관과 인사동·장안동 등의 골품상을 조사해 색실누비 기법으로 만든 쌈지와 안경집, 버선본집 등을 차례로 복원해냈다. 이브닝백이나 장식용 액세서리 등 창작품을 제작해 2003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도쿄국제퀼트 페스티벌에서 초대전을 열기도 했다.

 고독하게 홀로 해오던 작업을 다른 이들과 나누기로 결심한 건 최근의 일이다. 올초부터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이 운영하는 한국문화의 집(www.kous.or.kr)에서 특강을 시작했다, 색실누비에 대한 기록을 담은 『김윤선의 색실누비』(다홍치마)도 출간했다. 출간을 기념해 13~22일 서울 소격동 갤러리 아원(02-735-3482)에서 개인전도 연다.

 “바쁜 요즘 사람들에게는 말 그대로 ‘한땀 한땀’ 꿰매야 하는 색실누비 작업이 답답하게 보일 수도 있어요. 하지만 사랑하는 이를 위해 자신의 시간과 정성을 온전히 투자해 만들어낸 작품의 가치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가치를 많은 사람과 나누고, 계속 이어가는 것이 제게 남은 숙제 같습니다.”

목록
전체197개, 현재13/전체14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3-16 359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733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727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1400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1480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1497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1591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1760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1769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1812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1772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1869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1849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1913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1926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1908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2032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1988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2034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2085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2100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2057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2200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2149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2150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2295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2325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2264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2443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246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2472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2560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2603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253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3314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3602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4200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4481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4818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5003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5330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5312
17 전통문화 계승발전 헌법 제 9조를 외면말라(경향신문 컬럼) 관리자 2012-07-18 5567
16 정조, 정다산의 옛길에 대한 스토리 텔링 작업 관리자 2012-07-05 4993
15 KBS 라디오 춘천 (6/25): 동양자수 박물관 소개 인터뷰 관리자 2012-06-26 5628
14 색실누비 개인전 김윤선씨 관리자 2012-06-14 6889
13 문화부, '박물관 발전 기본구상' 발표 관리자 2012-05-23 5616
12 한.중.일 문화예술 도시 운영 관리자 2012-05-05 5623
11 강원민방 신생 프로 "보석감자"(5월 1일자) 강릉편에 박물관 소… 관리자 2012-05-02 6395
10 박물관 협회 뮤지움 뉴스 관리자 2011-12-27 5502
9 강릉 교육청 초등학교 교장 협의회 회원님들의 방문 관리자 2011-06-10 6374
8 자수 명장 김현희 선생님 방문 관리자 2011-06-10 8419
7 강릉시 여성협의회 화장단 방문 관리자 2011-06-09 5393
6 일본 교토에서 날라온 일본인 친구의 편지 관리자 2011-05-12 5737
5 KBS 1 TV 강릉지국 박물관 특별 취재 영상(강원도가 좋다: 2011.… 관리자 2011-04-28 5808
4 wawo 코리아 인터넷 신문에 동양자수 박물관 심층취재 자료가 올… 관리자 2011-04-17 5754
3 춘천 MBC 라디오 박물관 관련 관장님 인터뷰 자료 관리자 2011-04-11 6355
처음  이전  11  12  13  14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