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어느 스님과의 대화

작성일
12-08-14 09:26
작성자
관리자
조회
8,134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화제 발언대] 어느 스님과의 대화
구미 GRDP 뉴욕·도쿄 수준 문화 경쟁력은 뒤져 안타까워
 
박종락
 
▲ 박종락 금오민속박물관장     ©museumnews
며칠 전 오후에 우리 박물관으로 스님 한 분이 찾아오셨다. 그 스님은 자신을 정신 스님이라 소개한 뒤 예전에는 김천의 어느 큰절에서 주지 스님을 지냈고, 지금은 다른 사찰의 주지를 맡고 있다고 하셨다. 아마도 정신 스님은 맘먹고 일부러 시간을 내어 우리 박물관을 찾으신 것 같았다.

스님은 전시실을 둘러 보기 전에 박물관에 대한 이야기부터 하셨다. 또 며칠 전에는 구미시 문화예술과에 들러 문화에 대한 건의와 함께 비판도 하고 오셨다고 했다.

그런 이야기를 듣다보니 얼마 전에 보았던 구미시장이 어느 기자와 한 인터뷰한 내용이 생각나서 나도 한마디 거들지 않을 수 없었다.

“구미시의 1인당 지역내 총생산(GRDP)이 4만6천달러이며, 뉴욕과 도쿄에 맞먹는 수준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건데 문화 수준은 그런 도시와 비교하면 1만달러도 안될 것 입니다” 라고 말씀 드렸더니 정신 스님은 1만달러는커녕 ‘빵점’ 이라고 가차없이 말씀하셨다. 구미시의 문화수준이 낮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스님의 ‘빵점’ 이라는 소리를 듣고 나니 스님과 나의 이야기는 길어지고 말았다.

“중동의 어느 산유국가 중에는 석유를 팔아 국민 소득이 5만달러가 되는 나라가 있지만 그런 나라들을 선진국이라고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잘 아시다시피 선진국이란 어느 특정 분야가 앞선다고 선진국이라고 하지 않듯이 제반 문화 환경이 골고루 조화롭게 성장한 나라를 선진국이라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앞으로 우리나라도 중동의 산유국가 유형을 답습할 것 같습니다” 라고 내가 말씀 드리자 “그렇습니다. 우리가 이런 모델을 닮으면 안되는데, 하는 것을 보면 심히 걱정이 됩니다” 라고 스님이 화답했다.
 
“그렇지요. 며칠전 언론에 발표한 기사를 보면, 국가브랜드위원회와 삼성경제연구소가 함께 발표한 우리나라의 국가 브랜드 지수가 과학 기술 부문이 4위인데 반해 전통문화 분야는 35위에 그쳤다고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전통문화 분야가 수준이 낮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것을 높이려는정책적 대안이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지요. 그래서 우리도 앞으로 국가 GDP 지수는 5만달러가 되면서 빈부격차가 심한 중동의 그런 나라처럼 될 것 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글로벌화의 속성을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글로벌화 시대란 국경 없이 큰 손들이 작은 손을 잡아 삼키는 그런 세상이 아닙니까. 그러니까 이런 시대에는 그 나라의 정체성이나 독특한 문화가 없는 나라들은 소리 없이 사라지는 것이 큰 특징이지요. 중국이란 거대한 블랙홀 같은 이웃 나라에서 우리가 그나마 이렇게 수천 년 동안 자리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우리만의 정체성과 독특한 문화가 있었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세계화란 명분 아래 어릴적부터 남의 문화를 먼저 익히는 전(全)국민의 영어 몰입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오늘날, 이런 사회적 환경이 계속 이어진다면 나라의 정체성과 자긍심은 점점 희석되면서 그런 나라의 정신적 문화적 속국이 되는 것은 명약관화한 일이 아니겠습니까.”
 
이런 이야기로 휴게실에서 찻잔을 비울 때쯤 스님은 전시실부터 보고 또 이야기를 나누자고 하셨다. 전시실을 꼼꼼히 둘러보신 스님이 한마디 건냈다.

“박물관 운영비가 만만찮겠군요. 그런데 사람들은 우리 절도 그렇고 박물관의 관람료가 비싸다고 하니….”
 
“그렇지요. 사실 국립박물관은 이미 내가 세금으로 관람료를 다 냈는데 말이지요” 라고 말씀 드렸더니 스님은 “죽으면 다 싸가지고 갈 재산도 아니면서 사람들은 욕심을 부리고 있으니, 박물관의 이 귀중한 유물들도 결국 후손들에게 잘 보존하여 물려 줘야 하는데, 사람들은 박물관이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여기고 있으니…”라고 말씀하신 뒤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인사를 하고 가셨다.

공자가(孔子家)에서는 자신을 알아주는 좋은 친구를 ‘난초같은 친구’라 하였다. 유례가 없이 추웠던 이번 겨울, 난방도 되지 않는 전시실에 모처럼 박물관을 알아주는 사람이 찾아들어서인지 복도의 저만큼에서 난초가 얼어 죽지 않고, 따스한 봄을 기다리면서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영남일보 2011-03-26 
목록
전체284개, 현재16/전체19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릉시청 SNS 소개(강릉자수박물관) 관리자 2024-06-20 86
공지 2024 제 2회 강릉차문화축제 개최(강릉 오죽 한옥마을) 관리자 2024-05-24 554
공지 자수속에 담긴 어머니의 마음(법정스님의 글) 관리자 2024-05-15 655
공지 미국 CNN이 바라 본 한류의 원천:전통문화의 힘 관리자 2024-05-09 679
공지 한국 근현대자수전시회 개막소식(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관리자 2024-05-01 707
공지 ‘전통누비’ 대중화, 김해자 누비장 보유자 별세 관리자 2024-04-16 923
공지 한국서 새로운 예술을 찾는다(뉴욕모마 부관장) 관리자 2024-04-15 871
공지 강릉자수 야야기(시나미 매거진: 강릉문화재단)소개 관리자 2024-02-17 1571
공지 근대자수 연구논문소개 관리자 2024-02-11 1521
공지 공예가치와 공예정책 관리자 2024-02-01 1682
공지 보자기 초대전 참여작가의 제작과정(동영상) 관리자 2024-01-29 1773
공지 KBS 강릉 라디오 정보쇼(24.01,24) 관리자 2024-01-24 1770
공지 이칠용선생(한국공예가협회회장)의 방문 관리자 2024-01-09 1931
공지 유희순명장 자수보자기 초대전(서울문화투데이) 관리자 2023-11-28 2364
공지 오죽헌 상생발전을 위한 6개기관 협약식 체결(강원일보) 관리자 2023-11-08 2386
공지 유희순자수명장 초대전 소식(강원일보) 관리자 2023-11-08 2467
공지 동아시아 예복 "예" 특별전시회(정영양자수박물관) 관리자 2023-10-13 2902
공지 박세혜 우드아트 전시회(Old but New) 개최안내 관리자 2023-10-07 2884
공지 최유현 자수명장(국가무형문화재 제 80호) 전시회개최 안내 관리자 2023-09-19 3063
공지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전주선언문 채택 관리자 2023-09-08 3095
공지 김순덕 전통자수명장 전승 발표회 관리자 2023-08-12 4088
공지 색실누비(김윤선 명장)회원전 소식 관리자 2023-08-12 4094
공지 민예운동의 선구자, 야나기 무네요시 관리자 2023-07-30 4320
공지 강릉 세계합창대회 기념 "강릉자수의 미" 지역작가 조대전 관리자 2023-06-30 4420
공지 자수박물관 소개(솔향강릉,강릉시 계간 소식지, 2023.여름호) 관리자 2023-06-19 4611
공지 전통의 새로운 활로(일본의 사례) 관리자 2023-06-05 4661
공지 유희순 자수명장님의 방문 관리자 2023-05-22 4814
공지 강릉자수가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테마여행 관리자 2023-05-20 4947
공지 김환기 회고전(호암미술관) 관리자 2023-05-16 5092
공지 김영희 자수명장님의 방문 관리자 2023-05-11 5214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이색적인 체험으로 즐기는 힐링여행 관리자 2023-05-03 5173
공지 자수, 보자기 전시유믈 특강(서울공예박물관) 관리자 2023-04-10 5546
공지 규방공예의 위대함 관리자 2023-04-08 5394
공지 강릉수보, 현대로의 여행 관리자 2023-04-07 5609
공지 강릉자수박물관의 꿈 관리자 2023-04-03 5618
공지 강릉에서 가볼만한 박물관 소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3-03-31 5647
공지 어머니의 집 관리자 2023-03-09 5644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소개 최신 유투브 영상 관리자 2023-02-20 5950
공지 "동트는 강원"에 올린 추억의 글 관리자 2023-02-11 6057
공지 진품 명품 고미술이야기(산문집, 출간안내) 관리자 2023-01-25 6234
공지 조선왕조실록 오대산사고본 환수 관리자 2023-01-09 6159
공지 "강릉자수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2-11-24 7131
공지 강릉 문화자원을 활용한 니트 패션문화상품 개발 -강릉 수보 … 관리자 2022-11-23 6974
공지 김순덕 전통자수장 전승발표회 관리자 2022-11-17 7182
공지 강릉원주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 강릉자수박물관 MOU체결 관리자 2022-11-15 7425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기념 전시장 소개 유투브 영상 관리자 2022-10-29 7264
공지 강릉자수를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에 관한 연구 (김용문, 한복문… 관리자 2022-10-28 7412
공지 김현희 자수장과 제자들의 강릉 나들이전 관리자 2022-10-20 7383
공지 재개관소식(KBS 제 1 방송국 " 라디오 전국일주") 관리자 2022-10-20 7710
공지 강릉규방공예가 일본에 소개됩니다 관리자 2022-10-12 7493
공지 강릉전통자수 문양을 활용한 실크스크린 체험 관리자 2022-10-05 7613
공지 자수보자기 명장 김순덕선생, 김현희선생, 색실누비 명장 김윤선… 관리자 2022-08-19 8372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 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8-03 8324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정보쇼(안엉갑 관장 인터뷰) 관리자 2022-07-14 8680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의 동양자수박물관은 존속해야 한다 관리자 2022-03-18 10779
공지 대한민국 문화의 별, 이어령교수 별세하다 관리자 2022-02-26 11270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2-16 11284
공지 동양미술을 아는것, 결국 우리 자신을 아는 길! 관리자 2022-02-14 11263
공지 강릉자수의 생활화운동(1) 관리자 2022-02-14 11196
공지 강릉색실누비 우수성과 기원소개(아모레 설화수" 매거진) 관리자 2022-01-18 11773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일보, 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1-13 12007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MBS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2-01-13 11919
공지 강릉의 문화재, 강릉자수(오죽현박물관특별전)소개 관리자 2022-01-02 12390
공지 지역문화를 담다,강릉자수(최근 블로그 소개) 관리자 2021-12-30 12237
공지 강릉색실누비의 디자인가치(황수홍교수, 한국디지안학회) 관리자 2021-12-26 12439
공지 최현숙작가님(강릉자수 서포터스회원)의 신간소개 관리자 2021-12-26 12392
공지 강릉시와 자수박물관 유물매각 난항(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12-07 12562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영동포커스): 자수박물관의 근황소식 관리자 2021-12-04 12722
공지 강릉자수의 조형적 의미를 다시 생각한다(미술사학자 강우방) 관리자 2021-11-26 12720
공지 강릉자수 작품 전시·판매하는 청년들(강원일보) 관리자 2021-11-18 12754
공지 강릉자수 기반 강릉청년작가 공예디자인 기획전시(프레시안) 관리자 2021-11-15 12892
공지 강릉자수문양을 활용한 공예상품소개 관리자 2021-10-31 12876
공지 강릉자수를 알리는 강릉시민들(KBS News) 관리자 2021-10-30 13066
공지 일본의 프랑스자수작가 국내 전시회 (자료)소개 관리자 2021-10-24 12903
공지 강원도 양구 백자연구소 소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관리자 2021-10-17 12844
공지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기획전시 심층인터뷰(문… 관리자 2021-10-13 13015
공지 강릉자수 아름다움 담은 전시회 "풍성" 관리자 2021-10-05 13177
공지 강릉자수연구소(일명: 강릉자수 스토리랩 GIV, 문현선대표) 관리자 2021-09-30 13152
공지 제주예나르공예박물관 소개(양의숙관장) 관리자 2021-09-24 13214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강릉원주대 패션디자인학과 전시회) 관리자 2021-09-01 13476
공지 이어령교수님, 서울대졸업식(2021 후기) 축사전문 관리자 2021-08-27 13496
공지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관리자 2021-08-09 13826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13694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13843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14215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14076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14041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강를자수지키기(… 관리자 2021-03-16 14694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15179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15269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15789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16310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15941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16324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16360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16292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16562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16391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16425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16789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16451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16422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16319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16402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16300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16332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16436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16566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16348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17019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16488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16594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16812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16604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16604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17374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16797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16805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16709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16893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1665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17463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17954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18907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19507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19275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20124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19852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19729
59 국정2기 문화정책: 전통문화의 재발견 관리자 2015-08-19 7111
58 문체부 '이야기 산업" 규모 5조억원으로 키운다 관리자 2015-08-07 7646
57 "금속활자 발명 '고려' 세계 최고 지식정보강국이었다… 관리자 2015-08-06 8231
56 박대통령이 휴가 때 읽은 "한국인만 모르는 대한민국" 어떤책? 관리자 2015-08-04 7578
55 입는다, 고로 존재한다 관리자 2015-07-16 7268
54 창작의 입덧 관리자 2015-07-12 8137
53 공감 스토리텔링(전혜린이 걸은 뮌헨 슈바빙 거리) 관리자 2015-07-05 8372
52 문화혁신의 기원을 가다 관리자 2015-07-02 7550
51 설악산화가 김종학, 55년 수집한 골동품전시 관리자 2015-07-01 10451
50 한식, 전통문화와 접목 관광자원화 관리자 2015-07-01 7961
49 “강릉단오제 원형은 고려말 기은제” 관리자 2015-06-15 7666
48 예로 지은 경복궁/임석재 지음(이화여대 건축학부 교수) 관리자 2015-06-15 8195
47 동양자수박물관 소개 신간서적 출간 관리자 2015-04-15 18311
46 강릉 공방거리 조성 문화올림픽 이끈다(강릉 오죽헌마을) 관리자 2015-03-16 8307
45 전통문화개발하여 문화강국만들자(자료) 관리자 2015-03-14 7008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