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단색화...한류콘텐츠 되나

작성일
15-11-19 16:27
작성자
관리자
조회
5,765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매일경제
한류가 예전 같지 않단다. 한국 드라마에 처음 열광했던 일본에서는 요즘 한국 배우나 예능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찾아보기 어렵다. 물론 정치, 경제적 원인도 있겠지만, 콘텐츠 자체가 갖고 있는 새로운 매력이 적은 탓도 크다. NHK를 비롯해 일본 방송국들은 더 이상 한국 드라마를 정규 편성하지 않는다.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일까? 일단 한국 방송 콘텐츠들은 ‘너무나도 한국적’이다. 우리네 일상 코드가 외국에서도 언제나 재미있고 신선할 수는 없다. 현지 소비자들이 당연시 여기는 가치를 건드려 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 뿐만이 아니다. 상당수 한류 콘텐츠가 스타 배우나 예능인의 명성에 기대서 판매되는 상황이다. 탄탄한 스토리의 구성, 누구라도 매료될 만큼 매력적인 배경 설정 등이 강점이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본질이 빈곤했던 것이다. ‘겨울연가’와 ‘대장금’이 왜 20-30년 간 지속될 만큼 스테디셀러인지 우리 스스로 자문자답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우환 ‘선으로부터’
그러나 세계 시장 속에서 선전하고 있는 한국 현대 미술 작품들을 보면, 한류 콘텐츠에도 나름의 희망이 있는 듯 하다. 대표적인 사례가 60-70년대 한국에서 30년대 생 화가들 사이에 인기를 끌었던 ‘단색화’라는 장르다. 도널드 저드, 바넷 뉴먼과 같은 서양의 미니멀리즘 작가들과 달리 한국만의 독자적인 추상 미술 브랜드로 정착한 단색화가 요즘 크리스티나 소더비 등의 국제 미술 경매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이유는 단순하고도 집중된 동양적 이미지가 환기하는 신비로운 느낌과 사물의 본질에 집중하는 단색화 작가들의 열정을 세계 미술 시장이 높이 샀기 때문이다. 마케팅의 관점에서 지역성과 보편성을 동시에 건드린 성공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재일 미술가로서 국제적으로 활발하게 작업해 왔던 이우환은 ‘점’의 이미지에 집중했다. 초현실적이면서 단순화된 표현은 한국인의 정신세계 속에 있는 선(禪)의 고요함을 닮았다. 이우환과 함께 단색화 운동을 선도했던 박서보는 60년대부터 작업해 온 ‘묘법(描法)’ 시리즈가 국제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캔버스에 색을 칠한 후 벗겨내며 연필로 선을 긋거나 한지를 붙여 가며 입체적인 화면을 연출하는 등 전위적인 박서보의 시도는 문화적인 호방함과 철학적인 품위를 동시에 추구하는 풍류도(風流徒)의 사상을 닮았다. 박서보는 자신의 작품 속에서 아슬아슬하게 드러나는 종이의 입체적 표현과 부조(浮彫)적인 요소들이 ‘인간이 숨 쉴 수 있는 공간’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하종현의 단색화는 마대를 캔버스로 삼아 화면 뒤에서 재료를 밀어 넣어 색을 입히는 혁신적인 시도로 세계 미술 시장에 충격을 줬다. 평면적인 색깔의 아름다움을 강조하면서도 입체적인 색의 구현 과정을 중시하는 하종현의 세계는 오늘날 살아 숨쉬는 ‘촉각성’(tangibility)의 구현으로 고민하는 사용자 경험 디자인(user experience design) 전문가들의 이상향을 보여주는 듯 하다. 이처럼 한국적인 정신세계를 가졌으면서도 그 표현이 과하지 않은 한국 단색화 작가들은 다른 분야와 산업의 한류가 어떤 방향을 지녀야 할지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박서보 ‘묘법’
젊은 작가들의 작품도 한류 콘텐츠로서 선전하고 있다. 설치미술가 서도호는 공간과 심리, 집단과 개인이라는 주제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어렸을 적 아버지인 동양화가 서세옥과 함께 창덕궁 연경당을 모방한 한옥에서 살았던 그는 과연 공간 속 인간은 무엇인가에 대해 계속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한옥을 모방한 ‘집 속의 집’ 시리즈와 군번줄을 탑처럼 쌓은 ‘섬 원(Some/one)’ 등의 작품을 통해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인간 소외와 소속의 문제들을 다루는 작가로 주목받고 있다. 색채 산수화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이세현은 작품 자체가 디자인 마케팅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명품 브랜드 페라가모는 이세현과 협업한 콜렉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겸제 정선, 안평대군의 작품처럼 보일 법한 진경 산수화 이미지를 빨간 물감으로 구현해 내며 강렬한 화면으로 바꿨다. 이세현의 작품세계에는 시대정신도 반영되어 있다. 분단의 아픔, 개발로 인한 추억의 상실, 도시에서의 빈부격차와 같은 요소들을 매우 부드럽게 화면에 담아내며 사람들이 작품을 통해 다양한 생각을 할 수 있게끔 유도한다.

한류가 앞으로도 희망을 가지려면, 한국적 개성과 국제적인 보편성 사이에 창조적 긴장을 유지해야만 한다. 스토리와 기법 상의 혁신이 지속되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글로벌 문화 시장은 이국적이라고 해서 계속 소비해 줄만큼 녹록하지 않다. 오랫동안 순수하고도 집념 어린 내적 투쟁 속에서 희망의 꽃씨를 피워 왔던 한국 현대 미술의 열정에서 한류 콘텐츠 사업자들이 갈 길을 찾았으면 한다.

[천영준 연세대 미래융합연구원 책임연구원]
목록
전체232개, 현재11/전체16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 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8-03 266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정보쇼(안엉갑 관장 인터뷰) 관리자 2022-07-14 541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의 동양자수박물관은 존속해야 한다 관리자 2022-03-18 2166
공지 대한민국 문화의 별, 이어령교수 별세하다 관리자 2022-02-26 2449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2-16 2637
공지 동양미술을 아는것, 결국 우리 자신을 아는 길! 관리자 2022-02-14 2630
공지 강릉자수의 생활화운동(1) 관리자 2022-02-14 2590
공지 강릉색실누비 우수성과 기원소개(아모레 설화수" 매거진) 관리자 2022-01-18 3084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일보, 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1-13 3259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MBS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2-01-13 3289
공지 강릉의 문화재, 강릉자수(오죽현박물관특별전)소개 관리자 2022-01-02 3430
공지 지역문화를 담다,강릉자수(최근 블로그 소개) 관리자 2021-12-30 3484
공지 강릉색실누비의 디자인가치(황수홍교수, 한국디지안학회) 관리자 2021-12-26 3590
공지 최현숙작가님(강릉자수 서포터스회원)의 신간소개 관리자 2021-12-26 3583
공지 강릉시와 자수박물관 유물매각 난항(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12-07 3858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영동포커스): 자수박물관의 근황소식 관리자 2021-12-04 3902
공지 강릉자수의 조형적 의미를 다시 생각한다(미술사학자 강우방) 관리자 2021-11-26 3923
공지 강릉자수 작품 전시·판매하는 청년들(강원일보) 관리자 2021-11-18 4048
공지 강릉자수 기반 강릉청년작가 공예디자인 기획전시(프레시안) 관리자 2021-11-15 4064
공지 강릉자수문양을 활용한 공예상품소개 관리자 2021-10-31 4264
공지 강릉자수를 알리는 강릉시민들(KBS News) 관리자 2021-10-30 4285
공지 일본의 프랑스자수작가 국내 전시회 (자료)소개 관리자 2021-10-24 4198
공지 강원도 양구 백자연구소 소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관리자 2021-10-17 4212
공지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기획전시 심층인터뷰(문… 관리자 2021-10-13 4303
공지 강릉자수 아름다움 담은 전시회 "풍성" 관리자 2021-10-05 4512
공지 강릉자수연구소(일명: 강릉자수 스토리랩 GIV, 문현선대표) 관리자 2021-09-30 4511
공지 제주예나르공예박물관 소개(양의숙관장) 관리자 2021-09-24 4561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강릉원주대 패션디자인학과 전시회) 관리자 2021-09-01 4732
공지 이어령교수님, 서울대졸업식(2021 후기) 축사전문 관리자 2021-08-27 4891
공지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관리자 2021-08-09 4878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5232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5323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5668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5529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5589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강를자수지키기(… 관리자 2021-03-16 6350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6853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6863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7387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7733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7584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7768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7817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7892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8168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7935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7895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8170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7973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8103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7995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8020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7914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7947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8073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8271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8006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8473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8170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8195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8429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8180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8291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8789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8380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8463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8487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8680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8453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9209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9623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10449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10827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10950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11353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11572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11361
82 전통문화에 산업의 옷 입혀 관리자 2016-03-02 4216
81 모정 깃든 1950년대 버선본 관리자 2016-03-02 5179
80 설 특집 다큐 집밥, 미국에서 다시 태어나다 관리자 2016-02-13 5145
79 전통 도자기인형 전시 여는 오주현 작가 관리자 2016-02-12 7444
78 동양자수박물관의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개인, 한… 관리자 2016-02-01 17551
77 현대의 화두: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 관리자 2016-01-14 5260
76 MBC 강원생방송 365 (2차):임영보자기 연구회 주관 강릉자수 전… 관리자 2016-01-04 16597
75 한.중.일 문화장관 "칭다오 합의"...문화예술협력 관리자 2015-12-20 5301
74 MBC 강원365에 동양자수박물관 소개 관리자 2015-12-15 16238
73 임영보자기연구회 전시회-보자기의 추억속으로-(강릉시 공식블로… 관리자 2015-12-14 16073
72 강릉문화올림픽 성공이끈다 관리자 2015-12-14 5217
71 강릉수보자기 전시회(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5-12-11 16370
70 색동조각보의 매력(연세대 박영순명예교수) 관리자 2015-12-08 6605
69 김환기, 존경한 피카소를 한국적 추상으로 극복하다 관리자 2015-12-08 5623
68 전통예술계의 창조관광 관리자 2015-11-27 5277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