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현대의 화두: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

작성일
16-01-14 09:48
작성자
관리자
조회
5,260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인문학 이야기> 정재서 "현대의 화두, 상상력ㆍ이미지ㆍ스토리"


정재서 교수. 사진/임귀주 기자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정재서(63) 이화여대 중어중문과 교수는 동양신화 전문가다. '책에 있다'(在書)를 뜻하는 이름 때문인지 어릴 때부터 유독 책을 좋아했고 지금은 책을 연구하고 책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대화하는 교수가 돼 있다.

서울대 생물학과에 재학 중이던 정 교수는 중문학을 복수 전공하며 동양신화의 세계에 발을 디뎠다. 당시 동양신화는 중문학의 본류에서 한참 벗어나 있었지만, 신화와 도교는 20대 청년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평생을 함께하게 했다. 서른두 살에는 동양의 대표 신화집 '산해경'(山海經)을 국내 최초로 번역, 소개하기도 했다.

정 교수의 화두는 단연 동양신화의 정체성과 상상력이다. 그리스 로마 신화를 바탕으로 하는 서양 중심 사고체계에서 벗어나 동양신화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이를 통해 상상력을 발현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동양신화의 전도사'를 자임하는 정 교수를 만났다.

-- 이름에 담긴 뜻이 특별한 것 같습니다.

▲ '재'(在) 자는 항렬입니다. 이름에 '글 서'(書) 자를 잘 쓰지 않는데 할아버지가 공부 잘하라고 그런 건지 넣었습니다. 이름처럼 된다는 말이 있잖아요. '책에 있다'는 뜻처럼 저는 책에 존재 의미가 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책을 좋아했고, 지금도 항상 책을 끼고 다녀야 하고, 책이 없으면 불안합니다. 할아버지가 제게 맞게 이름을 잘 지으신 것 같아요.

-- 동양신화와는 어떻게 인연이 닿게 됐습니까.

▲ 대학 1학년 때 중국의 도가서인 노자의 도덕경(道德經)을 접했습니다. 밤새워 읽었는데 손에서 뗄 수가 없었어요. 아침에 세상이 달라 보이더군요. 달의 앞면만 보다가 비로소 뒷면을 본 느낌이었어요. '지금까지 우리는 중국 문화의 앞면만 봤지 뒷면은 보지 못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죠.

원래 생물학이 전공이었는데 중문학을 복수전공 했어요. 사람은 자기 취향을 따라가나 봐요. 당시는 합리주의와 과학주의가 지배하고, 1960~1970년대 한국은 근대화, 산업화의 시기이자 미신타파 운동을 하던 때였죠. 그런데 이상하게 옛날이야기라던가 신비하고 환상적인 이야기에 끌리더라고요. 신화나 도교는 정통 중문학에서 한참 벗어나 있었고, 학문 자체도 정립되지 않던 시절이어서 대부분이 '저 사람 취미가 이상해서 저런 거 하나보다' 하고 생각했죠. 이제야 중국신화가 빛을 보게 됐네요.

-- 국내 최초 '산해경'을 번역, 소개했습니다.

▲ 산해경은 최초의 중국 신화서이자 동아시아 상상력의 원천입니다. 1981년에 한국연구재단(옛 한국학술진흥재단) 지원을 받아 3년 반만인 1984년 9월에 번역을 완료했어요. 산해경을 국내에서 처음 번역했는데 반응은 굉장히 차가웠어요. '이런 쓸데없는 책을 왜 번역했냐'는 말을 들었을 정도였죠. 당시 우리의 인식이 얼마나 협소하고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에 대한 편견이 얼마나 심했는지 알 수가 있죠.

이후 산해경이 서서히 부각됐고, 가장 먼저 문학가들이 주목했죠. 고(故) 김현 평론가는 평론집의 부제에 산해경에 나오는 동물 이름을 달았고, 황지우 시인은 '산경'(1987)이란 시에서 산해경의 형식을 패러디해 군사정권 시대의 어두운 현실을 풍자했어요. 지금은 성석제, 신경숙, 박상륭, 권혁웅, 박인홍 등 많은 문인이 작품에서 산해경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김형경의 소설 '새들은 제 이름을 부르며 운다'는 산해경에 나오는 구절을 그대로 제목에 쓴 경우죠. 산해경은 지금 기본 교양서 중 하나가 됐습니다.

-- 동양신화는 한국신화와 어떻게 다른가요.

▲ 동양신화는 중국 대륙의 신화를 편의상 부르는 거예요. 신화시대는 국가나 민족의 경계가 없잖아요. 중국이라고 하면 너무 편협하게 볼 수 있고, 거대한 아시아 대륙에 많은 민족이 모여 살았던 시대였기 때문에 동양신화라고 부를 수 있는 거죠. 우리나라, 몽골, 티베트, 일본, 동남아 등 많은 아시아 민족의 신화와 문화가 중국신화에 같이 녹아있다고 봐야 합니다. 그리스 로마 신화가 서양신화를 대표하는 것처럼 중국신화는 동양신화를 대표합니다.

중국신화에 우리의 신화와 문화가 상당 부분 포함된 것은 자연스러운 거죠. 단군신화에 보면 환웅과 함께 풍백(風伯), 우사(雨師), 운사(雲師)가 함께 하늘에서 내려오고, 또 고구려 시조 주몽의 어머니인 유화 부인이 하백(河伯)의 딸로 소개됩니다. 풍백, 우사, 운사, 하백은 모두 중국신화에 등장하죠. 신화를 배타적으로 봐서는 안 되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 서양신화의 범람을 위기로 진단했습니다.

▲ 서양신화를 배타적으로 보자는 게 아닙니다. 현재 그리스 로마 신화는 마치 우리의 신화처럼 돼 있습니다. 그리스 로마 신화는 잘 알아도 정작 동양신화나 한국신화는 잘 모르는 것이 문제이죠. 우리는 어렸을 때부터 그리스 로마 신화나 안데르센 동화 등 서양 상상력에 너무 익숙해져 있습니다. 아쉬운 것은 근대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서양신화는 빨리 받아들였지만, 동양신화는 배제되고 소외됐다는 점이죠. 그리스 로마 신화에만 너무 탐닉하면 상상력의 편식을 하게 됩니다.

-- 어떻게 상상력의 편식을 하고 있습니까.

▲ 예를 들어 '인어'를 떠올려보라고 하면 100명이면 100명이 모두 동화 속의 예쁜 인어아가씨나 인어공주를 생각합니다. 동양신화에 등장하는 머리가 듬성듬성한 인어아저씨를 떠올리는 사람은 아무도 없죠. 이미 현대 한국인의 상상력에 인어아가씨나 인어공주가 표준으로 자리 잡았기 때문입니다. 상상력이 자유롭다면 인어아저씨나 인어할머니도 생각해야죠. 지금 우리의 상상력은 절대 자유롭지 않습니다.

-- 상상력이 자유로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상상력이 진짜 자유로우려면 그리스 로마 신화를 표준으로 생각하는 것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인어공주의 상상력과 이미지만 갖고 있는 사람과 인어아저씨에 대한 상상력과 이미지도 가진 사람이 있다면 누가 더 기발한 상상력을 발휘하고 이미지를 활용할 수 있을까요. 당연히 인어아저씨의 상상력까지 가진 사람입니다. 동양신화가 필요한 이유죠.

정재서 교수. 사진/임귀주 기자
-- 신화는 왠지 현실과 멀게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 신화는 현대 한국사회와 동떨어진 게 아닙니다. 지금은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의 시대입니다. 창의적인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너도나도 외치고, 디지털화된 세상은 이미지를 매개로 모든 것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토리텔링의 능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해졌습니다.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는 현대인이 살아가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리고 이 세 가지는 모두 신화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우리는 이 세 가지의 뿌리를 그리스 로마 신화에 두고 있었죠. 한계를 뛰어넘어 다른 차원으로 비상하려면 그리스 로마 신화의 반대편에 있는 동양신화가 필요합니다. 전혀 다른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의 원천이 바로 동양신화인 거죠. 더구나 지금은 중국이 부상하는 시대입니다. 동양신화의 상상력이 지금 바로 필요한 이유죠.

-- 동양신화는 실제 우리 삶과 어떻게 연결되나요.

▲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 현대 문화산업에서 더 흥미롭고 더 기발한 것을 만들어내려면 그동안 우리가 주목하지 않았던 동양신화를 활용해야 합니다. 남들과 다른, 특색 있는 상상력의 정체성을 갖고 있어야 세계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습니다.

서양 판타지의 중심에는 마법과 기사 이야기가 있어요. 판타지 영화 '반지의 제왕'과 '해리포터'가 바로 이를 토대로 성공한 경우죠. 중국은 무협 판타지이고, 일본은 요괴 판타지가 중심입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 나오는 요괴들은 수백 년 전 에도 시대 그림에서 나온 겁니다.

우리는 이런 나름의 정체성을 갖지 못하고 흉내를 내는 것에 그치고 있어요. 우리의 이야기 자산이 어디에 있는지를 찾아야 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동양신화는 아직 미개척의 땅입니다. 동양신화의 상상력과 이미지, 스토리를 빨리 문화산업의 자산으로 활용해야 합니다.

동양신화는 우리의 일상과도 연결돼 있습니다. 우리가 제사상에 복숭아를 놓지 않는 이유를 찾아보면 귀신의 우두머리인 영웅 예가 복숭아나무로 만든 몽둥이에 맞아 죽었기 때문이죠. 복숭아 트라우마가 있어 복숭아를 놓으면 조상귀신도 올 수 없다는 겁니다. 또 고구려 벽화에서 볼 수 있는 염제(炎帝), 불의 신, 수레의 신, 신도비의 귀부 등의 모습도 동양신화에서 기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 신화학자로서 현재 한국사회는 어떻게 진단하고 있습니까.

▲ 불안하고 암울한 상황입니다. 이런 난세에 가장 잘 살아가는 방법이 처세술이겠죠. 서점에서 처세서나 실용서가 잘 팔리는 이유입니다. 다른 한편에는 힘든 마음을 위로해주는 힐링 서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신화는 처세와 힐링이란 두 가지를 모두 다루고 있습니다. 처세나 실용의 측면에서 신화는 오늘날 현대인에게 가장 필요한 능력이라고 할 수 있는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의 보물창고입니다. 신화를 공부하면 미래를 대비할 수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힐링의 측면입니다. 사람은 힘들고 외로울 때 단절감을 느낍니다. 신화는 인간과 자연, 사물의 연대감이 가장 충만했던 시기의 산물이에요. 자연, 동물, 식물과 대화했던 시기죠. 신화는 사물과의 교감 능력을 키워주고 자연과의 단절된 감성을 회복시켜 치유의 힘을 줄 수 있습니다.

-- 신화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치유할 수 있습니까.

▲ 산수화나 풍경화를 보면 마음이 편해집니다. 자연 속에서 인간의 감정은 담담해지죠. 자연을 매개로 했을 때 우리 감정은 정화되고 치유됩니다. 근대 이후 우리는 인간을 중심으로 기계, 물질과 밀착된 생활을 하다 보니 자연, 우주와 단절되었습니다.

대중가요를 봐도 그래요. 옛날 노래와 달리 요즘 노래에는 오로지 자기감정만 직접 표출하지 거기에는 자연이 없어요. 기쁠 때는 감정이 폭발하겠지만 슬프거나 괴로우면 그 감정이 100% 고스란히 자신을 향하게 되죠.

옛날에는 우주와 자연, 신화가 인간의 감정을 정화하는 역할을 했어요. 달님이나 달의 여신으로 의인화시킨다는 것은 달이 대화를 하고 교감할 수 있는 존재라는 거죠.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느끼고, 우주와 동떨어진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면 위로를 받고 치유가 될 수 있는 거죠.

--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빠져 사는 현대인은 어떤가요.

▲ 대화 기능이 있지만 섬뜩할 때가 있어요. 과거에는 지하철을 타면 신문을 보고 이야기를 하며 떠들썩한 분위기였는데 요즘은 다들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져있어요. 마치 화두가 스마트폰에 있는 듯 '스마트폰 참선'을 하고 있죠. 외계와의 교감이 중요한데 현대인은 너무 고립돼 있어요. "저 별은 나의 별~" 하는 1970~1980년대 노래를 유치하다고 생각할지 몰라도 그게 아닙니다. 이런 시대일수록 신화적인 교감 능력이 필요합니다.

-- 원숭이의 해입니다. 신화 속 원숭이는 어떤 존재입니까.

▲ 십이지의 동물은 인간의 속성을 나타냅니다. 원숭이는 인간의 자화상이죠. '서유기'에서 손오공은 삼장법사를 모시고 여행하면서 마귀들을 물리치고 서역에 도착해 불경을 가지고 돌아옵니다. 이런 이야기는 인생이나 인격의 완성 과정을 의미합니다. 까부는 손오공은 인간의 불안정한 마음을 상징하죠. 동양에서 인간의 마음을 '의마심원'(意馬心猿)이라고 표현합니다. '의지는 말처럼 날뛰고 마음은 원숭이처럼 까분다'는 뜻이죠. 인간을 원숭이나 말처럼 불안정한 존재로 본 거예요. 손오공이 만나는 요괴들은 우리 마음속의 성욕, 식욕, 명예욕, 권력욕 등 모든 욕망의 화신입니다. 손오공이 요괴를 물리쳐 가는 것은 바로 마음을 다스리는 인격 완성의 과정이에요. 원숭이의 해를 맞아 원숭이를 손오공처럼 완성을 향해 나아가는 우리 자신으로 생각했으면 합니다. 어려운 시기에 우리 자신을 더 냉철하게 돌아보는 한 해가 됐으면 합니다.
목록
전체232개, 현재11/전체16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 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8-03 266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정보쇼(안엉갑 관장 인터뷰) 관리자 2022-07-14 541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의 동양자수박물관은 존속해야 한다 관리자 2022-03-18 2167
공지 대한민국 문화의 별, 이어령교수 별세하다 관리자 2022-02-26 2449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2-16 2637
공지 동양미술을 아는것, 결국 우리 자신을 아는 길! 관리자 2022-02-14 2630
공지 강릉자수의 생활화운동(1) 관리자 2022-02-14 2590
공지 강릉색실누비 우수성과 기원소개(아모레 설화수" 매거진) 관리자 2022-01-18 3084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일보, 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1-13 3259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MBS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2-01-13 3290
공지 강릉의 문화재, 강릉자수(오죽현박물관특별전)소개 관리자 2022-01-02 3431
공지 지역문화를 담다,강릉자수(최근 블로그 소개) 관리자 2021-12-30 3484
공지 강릉색실누비의 디자인가치(황수홍교수, 한국디지안학회) 관리자 2021-12-26 3590
공지 최현숙작가님(강릉자수 서포터스회원)의 신간소개 관리자 2021-12-26 3584
공지 강릉시와 자수박물관 유물매각 난항(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12-07 3858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영동포커스): 자수박물관의 근황소식 관리자 2021-12-04 3903
공지 강릉자수의 조형적 의미를 다시 생각한다(미술사학자 강우방) 관리자 2021-11-26 3923
공지 강릉자수 작품 전시·판매하는 청년들(강원일보) 관리자 2021-11-18 4048
공지 강릉자수 기반 강릉청년작가 공예디자인 기획전시(프레시안) 관리자 2021-11-15 4064
공지 강릉자수문양을 활용한 공예상품소개 관리자 2021-10-31 4264
공지 강릉자수를 알리는 강릉시민들(KBS News) 관리자 2021-10-30 4286
공지 일본의 프랑스자수작가 국내 전시회 (자료)소개 관리자 2021-10-24 4198
공지 강원도 양구 백자연구소 소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관리자 2021-10-17 4212
공지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기획전시 심층인터뷰(문… 관리자 2021-10-13 4304
공지 강릉자수 아름다움 담은 전시회 "풍성" 관리자 2021-10-05 4512
공지 강릉자수연구소(일명: 강릉자수 스토리랩 GIV, 문현선대표) 관리자 2021-09-30 4511
공지 제주예나르공예박물관 소개(양의숙관장) 관리자 2021-09-24 4561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강릉원주대 패션디자인학과 전시회) 관리자 2021-09-01 4732
공지 이어령교수님, 서울대졸업식(2021 후기) 축사전문 관리자 2021-08-27 4891
공지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관리자 2021-08-09 4879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5232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5323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5668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5529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5589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강를자수지키기(… 관리자 2021-03-16 6351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6853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6863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7387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7733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7584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7769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7817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7892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8170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7935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7896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8170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7973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8103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7995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8020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7914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7947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8073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8271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8006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8474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8171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8196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8430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8180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8291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8789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8381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8463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8487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8681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8453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9210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9623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10449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10827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10951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11353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11572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11361
82 전통문화에 산업의 옷 입혀 관리자 2016-03-02 4216
81 모정 깃든 1950년대 버선본 관리자 2016-03-02 5179
80 설 특집 다큐 집밥, 미국에서 다시 태어나다 관리자 2016-02-13 5145
79 전통 도자기인형 전시 여는 오주현 작가 관리자 2016-02-12 7444
78 동양자수박물관의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개인, 한… 관리자 2016-02-01 17551
77 현대의 화두: 상상력. 이미지. 스토리 관리자 2016-01-14 5261
76 MBC 강원생방송 365 (2차):임영보자기 연구회 주관 강릉자수 전… 관리자 2016-01-04 16597
75 한.중.일 문화장관 "칭다오 합의"...문화예술협력 관리자 2015-12-20 5301
74 MBC 강원365에 동양자수박물관 소개 관리자 2015-12-15 16238
73 임영보자기연구회 전시회-보자기의 추억속으로-(강릉시 공식블로… 관리자 2015-12-14 16073
72 강릉문화올림픽 성공이끈다 관리자 2015-12-14 5217
71 강릉수보자기 전시회(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5-12-11 16370
70 색동조각보의 매력(연세대 박영순명예교수) 관리자 2015-12-08 6605
69 김환기, 존경한 피카소를 한국적 추상으로 극복하다 관리자 2015-12-08 5623
68 전통예술계의 창조관광 관리자 2015-11-27 5277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