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위대한 문화유산: 조각보(천으로 만든 디자인)

작성일
16-10-09 13:27
작성자
관리자
조회
9,050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조각보 천으로 만든 디자인 자투리 천으로 만든 보자기를 조각보라고 부른다.<br >
		가만히 들여다보면, 옛 조상의 높은 디자인 감각을 엿볼 수 있다.

조각보는 말 그대로 천 조각으로 만든 보자기를 말합니다. 모든 게 귀하던 옛날에 옷 같은 것을 만들고 남은 자투리 천으로 만든 보자기입니다. 옛날에 얼마나 물자를 아꼈습니까? 밥 한 톨도 함부로 버리지 않는 정신이 조각보에도 그대로 반영된 것입니다. 이전에는 베나 무명 같은 옷감을 상점에서 사는 게 아니라 어머니들이 손수 짰습니다. 그렇게 해서 가족들의 옷을 만들어 준 겁니다. 조선 시대에 여성들이 했던 일 가운데 가장 힘든 일이 이 옷감을 짜는 일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그렇게 해서 얻은 천을 함부로 버릴 수가 없었겠지요.

가장 많이 사용되었던 용도는 무엇이든 싸는 보자기

보자기나 상보로 쓰이는 조각보. 조각보는 쓰림이 매우 다양하다.
<출처 : 야원 김천대자 작품>

이 조각보는 쓰임새가 많았습니다. 우선 가장 많이 사용되었던 것은 무엇이든 싸는 보자기입니다. 이불을 쌀 수도 있고 예단이나 혼수품을 쌀 수도 있겠죠. 이렇게 물건을 싸서 집에 보관할 수도 있고 어디에 물건을 정성스레 보낼 때에도 사용되었습니다. 이전에는 지금처럼 물건을 싸두거나 나를 수 있는 도구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보자기의 용도는 참으로 긴요했습니다. 아마 양반집이나 부잣집일수록 보자기가 많이 필요했을 겁니다. 어디에 물건을 보낼 일도 많을 터이고 귀한 물건은 한 겹이 아니라 두세 겹으로 쌌을 테니까 말입니다.

그런가 하면 밥상을 덮는 상보로도 많이 썼습니다. 여러분이 기억하는 조각보는 아마 상보일 겁니다. 이것은 지금도 꽤 사용되고 있으니까요. 이 상보에는 대체로 가운데에 꼭지가 있어서 들 수 있지요.

그런데 이런 실용 뒤에는 조각보를 씀으로써 복을 받고 싶은 마음이 컸습니다. 이 조각보는 워낙 공을 들여 만드니 만들면서 복을 빌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이렇데 만든 조각보를 장롱 밑에 깔아놓거나 혹은 귀한 물건을 싸서 깊숙한 곳에 보관해서 복을 받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지요.

조각보의 바느질이 정교한 이유는 여인들이 조각보로 바느질 훈련을 했기 때문

조각보는 매우 정교한 바느질로도 유명한데 이것은 조선조의 여성들이 어려서부터 이 조각보를 가지고 어머니로부터 훈련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조선의 여자 어린이들은 바느질을 제일 먼저 배울 때 자투리 천을 받아서 여러 가지 방법의 기술을 배웁니다. 시침질이나 감침질, 공그르기 등 다양한 바느질 법을 가지고 나름대로 조각보를 만듭니다. 이렇게 몇 년을 연습하다 보면 나중에는 사용되는 자투리 천의 색깔이나 면적의 비례를 맞추어 멋진 디자인이 시현된 조각보를 만들게 되는 겁니다.

자투리 천으로 바느질 연습을 하다 보면, 멋진 디자인을 가진 조 각보를 만들게 된다.
<조각보 제작 및 사진 출처 : 이경은>

20세기 최고의 추상화가인 몬드리안의 작품에도 비견되는 자랑스러운 디자인

그런데 이 조각보와 관련해서 우리의 시선을 끄는 것은 이 보자기가 가지는 예술성입니다. 십 년도 더 된 이야기입니다. 한국에 온 어떤 꽤 잘 나가던 미국 디자이너를 만난 적이 있었습니다. 그는 그 한국 회사의 디자이너들을 교육하는 일을 맡았는데 그의 첫 일갈은 이러했습니다. “왜 한국 디자이너들은 유럽 사람 아니면 미국 사람만 되려고 하느냐?”라고 말입니다.

그리고는 그는 “당신네 나라의 전통적인 문물에도 디자인이 대단히 훌륭한 것들이 많다, 그런데 왜 한국 디자이너들은 이런 물건에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가?”라고 말하더군요. 그러면서 그 예로 보여주었던 게 바로 이 조각보였습니다. 그리곤 몬드리안의 그림도 같이 제시했습니다. 그때 그가 보여준 조각보는 구할 길이 없어서 그와 비슷한 것을 여기에 실어 놓아봅니다. 그리고 그 옆에는 그가 보여주었던 몬드리안의 그림입니다.

몬드리안, 빨강, 파랑, 노랑의 구성(1930, 왼쪽)과 비슷한 디자인 구성을 보이는 조각보(오른쪽).
<출처 : 한국자수박물관(오른 쪽)>

그의 말은 계속 됩니다. “이 조각보의 디자인은 이 그림의 디자인보다 못할 게 하나도 없다. 이렇게 훌륭한 디자인이 당신네 전통에 있으니 그걸 활용해야 된다.” 이런 취지였는데 그때는 솔직히 말해 조각보를 잘 모르던 때라 어리둥절하기만 했습니다. 그런데 몬드리안이 누굽니까? 칸딘스키와 더불어 20세기 최고의 추상화가 아닙니까? 그런데 이름 없는 우리의 어머니들이 만든 보자기가 그의 디자인 감각을 능가한다니 이게 어떻게 된 일입니까?

자투리 천을 활용하다 보니 생긴, 의도하지 않은 공간 분할이 더욱 아름답다

자투리 천의 모양을 살리다 보니, 반듯하지 않게 되는 경우가 많 다. 하지만 의도하지 않은 공간 분할이 자유분방한 아름다움을 준다.
<출처 : 야원 김천대자 작품>

사실 예술 작품에 대한 평가는 주관적일 수 있습니다만 우리가 봐도 우리 조각보는 그 구도나 색채 감각이 탁월하기 짝이 없습니다. 조각보를 보면 그 구도가 반듯한 것도 적지 않게 있지만, 사다리꼴 같은 다양한 도형을 쓴 것도 많습니다. 그리고 선도 어느 정도 비뚤어진 것도 많습니다.

이것을 두고 파격미라고도 하고 자유분방미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이것을 의도했다기보다는 만들다 보니까 그렇게 되었을 겁니다. 천이 잘라진 대로 그대로 사용하다 보니 그렇게 됐을 겁니다. 그렇게 대충 하는 것 같은데 전체적으로는 아주 아름다운 공간 분할이 생깁니다. 저는 바로 이런 게 한국미의 정수라고 생각합니다.

조각보는 섬세하고 따듯하며 유려한 색깔 감각을 가지고 있어, 한 국인에게는 다정하게 느껴진다.<출처 :야원 김천대자 작품>

한국인들은 무엇을 하든 세부적으로 보기보다는 큰 틀로 사물을 바라봅니다. 그래서 공간지각력이 대단히 뛰어납니다. 조각보도 그냥 남은 천을 가지고 ‘대충’ 잇는 것 같은데 나중에는 극히 예술적인 작품이 나오지 않습니까? 그러니까 이때의 대충은 아무 생각 없이 하는 대충이 아니라 무의식적으로 고도로 계산된 대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식의 ‘대충주의’는 다른 나라 사람들은 따라 하기가 아주 어려운 한국인들의 고유한 성향인 것 같습니다. 이런 정신은 음악이나 춤 같은 다른 장르의 예술에서도 많이 보입니다.

그리고 조각보의 색깔 감각도 뛰어나기 그지없습니다. 국수적인 견해인지 모르지만, 색채 감각 역시 조각보가 몬드리안 것보다 낫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 조각보는 섬세하면서 따뜻하고 유려합니다. 반면 몬드리안의 것은 합리적으로 보여 차게 느껴집니다. 무엇이 반드시 낫다고 할 수는 없지만, 우리 한국인의 눈에는 조각보가 더 다정합니다.

이름없는 조선 여성들이 만든 조각보를 통해, 조선의 예술성이 얼마나 높은지 짐작할 수 있어

조각보에 관한 한 아마 가장 많은 자료를 가진 사전자수박물관의 대표로 계신 허동화 선생이 그러시더군요. 조각보를 가지고 외국에서 전시하면 이구동성으로 사람들이 “도대체 누구의 작품이냐?”라고 묻는다고 말입니다. 서양인들은 조각보를 일상용품이 아니라 예술작품으로 보나 봅니다.

그런데 이걸 만든 게 누굽니까? 이름 없는 조선의 여성들이었죠? 그런데 그분들이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했습니까? 아니면 디자인 학원에 다녔습니까? 그런 교육적 배경 없이 이런 탁월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던 동인은 무엇이었을까요? 그것은 당시 조선의 디자인 수준이 그만큼 높았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래서 누가 만들던 이런 수작들이 나올 수 있었던 겁니다.

개인들은 사회의 수준을 그대로 따라가는 법입니다. 저는 이 조각보 하나만 두고도 조선의 예술성이 얼마나 높은지 절감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조선의 이런 면이 잘 인정되고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 미국 디자이너의 방을 나오면서 보니까 방패연이 걸려 있었고 온통 한국적인 기물로 가득 차 있더군요.

최준식 이미지
최준식 |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서강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템플대학에서 종교학을 전공하였다. 한국문화와 인간의식 발달에 관심이 많으며 대표 저서로는 [한국인에게 문화는 있는가], [한국의 종교, 문화로 읽는다] 등이 있다.
목록
전체258개, 현재10/전체18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유희순 자수명장님의 방문 관리자 2023-05-22 224
공지 강릉자수가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테마여행 관리자 2023-05-20 323
공지 김환기 회고전(호암미술관) 관리자 2023-05-16 401
공지 김영희 자수명장님의 방문 관리자 2023-05-11 470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이색적인 체험으로 즐기는 힐링여행 관리자 2023-05-03 492
공지 자수, 보자기 전시유믈 특강(서울공예박물관) 관리자 2023-04-10 875
공지 규방공예의 위대함 관리자 2023-04-08 779
공지 강릉수보, 현대로의 여행 관리자 2023-04-07 1027
공지 강릉자수박물관의 꿈 관리자 2023-04-03 1025
공지 강릉에서 가볼만한 박물관 소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3-03-31 1027
공지 어머니의 집 관리자 2023-03-09 1109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소개 최신 유투브 영상 관리자 2023-02-20 1380
공지 "동트는 강원"에 올린 추억의 글 관리자 2023-02-11 1415
공지 진품 명품 고미술이야기(산문집, 출간안내) 관리자 2023-01-25 1554
공지 조선왕조실록 오대산사고본 환수 관리자 2023-01-09 1664
공지 "강릉자수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2-11-24 2425
공지 강릉 문화자원을 활용한 니트 패션문화상품 개발 -강릉 수보 … 관리자 2022-11-23 2290
공지 김순덕 전통자수장 전승발표회 관리자 2022-11-17 2419
공지 강릉원주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 강릉자수박물관 MOU체결 관리자 2022-11-15 2561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기념 전시장 소개 유투브 영상 관리자 2022-10-29 2619
공지 강릉자수를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에 관한 연구 (김용문, 한복문… 관리자 2022-10-28 2710
공지 김현희 자수장과 제자들의 강릉 나들이전 관리자 2022-10-20 2734
공지 재개관소식(KBS 제 1 방송국 " 라디오 전국일주") 관리자 2022-10-20 2951
공지 강릉규방공예가 일본에 소개됩니다 관리자 2022-10-12 2878
공지 강릉전통자수 문양을 활용한 실크스크린 체험 관리자 2022-10-05 2968
공지 자수보자기 명장 김순덕선생, 김현희선생, 색실누비 명장 김윤선… 관리자 2022-08-19 3659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 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8-03 3721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정보쇼(안엉갑 관장 인터뷰) 관리자 2022-07-14 3942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의 동양자수박물관은 존속해야 한다 관리자 2022-03-18 5885
공지 대한민국 문화의 별, 이어령교수 별세하다 관리자 2022-02-26 6293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2-16 6347
공지 동양미술을 아는것, 결국 우리 자신을 아는 길! 관리자 2022-02-14 6314
공지 강릉자수의 생활화운동(1) 관리자 2022-02-14 6318
공지 강릉색실누비 우수성과 기원소개(아모레 설화수" 매거진) 관리자 2022-01-18 6890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일보, 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1-13 7062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MBS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2-01-13 7030
공지 강릉의 문화재, 강릉자수(오죽현박물관특별전)소개 관리자 2022-01-02 7310
공지 지역문화를 담다,강릉자수(최근 블로그 소개) 관리자 2021-12-30 7287
공지 강릉색실누비의 디자인가치(황수홍교수, 한국디지안학회) 관리자 2021-12-26 7456
공지 최현숙작가님(강릉자수 서포터스회원)의 신간소개 관리자 2021-12-26 7422
공지 강릉시와 자수박물관 유물매각 난항(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12-07 7583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영동포커스): 자수박물관의 근황소식 관리자 2021-12-04 7687
공지 강릉자수의 조형적 의미를 다시 생각한다(미술사학자 강우방) 관리자 2021-11-26 7697
공지 강릉자수 작품 전시·판매하는 청년들(강원일보) 관리자 2021-11-18 7769
공지 강릉자수 기반 강릉청년작가 공예디자인 기획전시(프레시안) 관리자 2021-11-15 7808
공지 강릉자수문양을 활용한 공예상품소개 관리자 2021-10-31 7959
공지 강릉자수를 알리는 강릉시민들(KBS News) 관리자 2021-10-30 8025
공지 일본의 프랑스자수작가 국내 전시회 (자료)소개 관리자 2021-10-24 7951
공지 강원도 양구 백자연구소 소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관리자 2021-10-17 7954
공지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기획전시 심층인터뷰(문… 관리자 2021-10-13 8057
공지 강릉자수 아름다움 담은 전시회 "풍성" 관리자 2021-10-05 8231
공지 강릉자수연구소(일명: 강릉자수 스토리랩 GIV, 문현선대표) 관리자 2021-09-30 8212
공지 제주예나르공예박물관 소개(양의숙관장) 관리자 2021-09-24 8298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강릉원주대 패션디자인학과 전시회) 관리자 2021-09-01 8522
공지 이어령교수님, 서울대졸업식(2021 후기) 축사전문 관리자 2021-08-27 8576
공지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관리자 2021-08-09 8646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8858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8912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9248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9158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9098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강를자수지키기(… 관리자 2021-03-16 9848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10342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10377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10938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11263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11039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11367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11375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11404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11695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11455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11483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11778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11496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11568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11488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11513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11401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11417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11550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11723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11499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12012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11614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11609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11928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11700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11773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12371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11890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11911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11860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12072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11882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12613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13099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13986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14480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14446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15040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15059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14859
123 새공공디자인이란? 관리자 2018-02-26 4705
122 평창문화올림픽(웹진 한류스토리) 관리자 2018-02-25 4459
121 전통문양의 새로운 진화, 디자인의 출구 되다 관리자 2018-02-15 7269
120 전통문화의 향기-색실누비- 관리자 2018-01-28 4739
119 문화올림픽을 꽃피운 열정(강원도민일보 기고문) 관리자 2018-01-23 14088
118 예술경영 전문잡지(웹진) 소개 관리자 2018-01-18 4713
117 이어령교수부부의 파워인터뷰 관리자 2018-01-05 4901
116 이시대의 진정한 예술인: 김덕수 관리자 2017-12-16 4645
115 한땀한땀 정성담아낸 강릉의 美, 자수보.색실누비쌈지 관리자 2017-11-30 14970
114 너무나 한국적인, 그래서 더 현대적인 관리자 2017-11-18 14978
113 드디어 강릉색실누비가 평창올림픽 예술포스터 전시회에 모습을 … 관리자 2017-11-01 15027
112 샤넬은 과거를 창의적으로 재해석 관리자 2017-07-20 5163
111 전통공예에 대한 현대적인 해석 관리자 2017-07-08 5084
110 허동화관장의 보자기예찬 관리자 2017-05-04 5625
109 문화정책은 예술가에게 아이디어 얻어야 관리자 2017-03-17 538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