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고미술감정가 양의숙선생

작성일
16-12-25 06:48
작성자
관리자
조회
4,804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고미술품 분야 '최고의 경지에 오르다'
양의숙 예나르 대표, 제주 공예품에 애정과 관심 쏟아부어
"요즘 제주인, 다른 지방을 동경하면서 제주문화 정체성 흔들려"(제주신보, 2016.12.02)


반질반질 손때 묻은 제주궤, 대물림 해온 제주옹기, 순백의 자태가 은은한 백자항아리, 제주인에게서 사랑받았던 눈사발….

제주의 고가구와 도기·민화 등 일상의 공예품이 귀한 유물로 대접받는 이유는 국내 최고의 민속품 감정가이자 고미술품의 전문가인 양의숙씨(70·갤러리 예나르 대표)의 프로정신 때문이다.

양 대표는 1995년 3월 첫 방영된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지금까지 21년째 민속품 감정 전문위원을 맡고 있다. 고미술품에 대해 국민들의 안목을 높여준 장본인이다.

그는 방송 대본도 없이 즉석에서 도자기·회화·금속·목각·고서 등 고미술품을 보면서 시대와 용도·특성을 알기 쉽게 설명해 주고 있다.

왜 진품인지, 모조품인지 대중의 관심사가 됐고, 국민들의 감정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우리 공예품에 쏟아 부은 시간과 남다른 애정으로 그는 고미술품 분야에서 최고의 경지에 올랐다.

그의 높은 식견과 안목으로 발견한 것이 제주 궤(반닫이)다. 소박하고 투박한 이 장방형 궤는 조상들의 숨결과 손때가 묻어있어서 시대를 거슬러 그 가치를 재평가 받고 있다.

정작 제주도에서 제주의 유물을 등한 시하는 점에 안타까워했다.

그는 “제주에 등록 박물관이 100여 개가 있지만 제주다운 박물관은 드물고 육지의 것을 본뜬 박물관이 많이 생겨서 안타깝다”며 “이로 인해 제주특별자치도가 추구하는 자연·문화·사람의 가치를 키울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의 선대들은 제주의 문화·방언·풍습을 지켜내기 위해 연구를 해왔지만 요즘 제주사람들은 외지인들이 누리는 문화를 동경하면서 제주의 주체성과 정체성이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대표는 “제주사람들이 외지인에게 배타적이라는 말은 옛말”이라며 “오히려 그들을 동경하고 따라하면서 제주 문화가 경쟁에서 뒤지고 차별화를 못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독특한 제주 문화를 지키고 보존하려면 다른 문화와 비교·분석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전문가 집단인 외지인들보다 앞서가려면 제주인들은 제주만의 갖고 있는 핵심적인 내공을 키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양 대표는 2006년 한경면 저지예술인마을에 전통한옥 ‘선장헌’을 짓고 둥지를 틀었다. 선장헌은 ‘배를 만드는 장인의 집’이라는 뜻이다.

지난 10월에는 저지예술인마을에 ‘스페이스 예나르’를 개관했고, 개장 기념전으로 제주만의 색과 멋을 담은 ‘제주공예, 홀리다’를 주제로 특별 전시회를 열었다.

반닫이·발궤·이층농·살레(찬장) 등 고가구를 비롯해 옹기·눈사발·청화백자·제주민화 등 평생을 모아 온 200여 점의 제주 공예품을 선보였다.

그는 “고등학교까지 제주에서 19년을 살았고, 50년은 서울에서 살면서 마음 한 구석에 짐이 돼 왔다”며 “제주의 정체성을 찾고 다음 세대를 위한 문화 계승을 위해 전시회에 정성을 다했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이달부터 현대 미술에 대한 대중의 욕구를 충족시켜주기 위해 스페이스 예나르에서 ‘프린트 베이커리’ 기획전을 열고 있다.

유명 화가들이 그린 고가의 원화를 디지털 기법으로 똑같이 제작해 부담 없는 가격에 소유하도록 하고 있다.

작가의 친필 서명과 에디션 번호가 새겨져서 가치를 더하고 있다. 예술이 대중에 가까이 다가가도록 한 것이다.

양 대표는 “문화는 사람을 즐겁게 만드는 사명감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
전체202개, 현재6/전체14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456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628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891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835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985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3-16 1666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2052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2177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2724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2881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2861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2995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3059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3161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3316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3199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3284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3276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3197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3254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3225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3260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3248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3255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3375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3429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3318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3615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3478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3491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3689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3588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3589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3784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374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3807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3857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3937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3815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4648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4974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5601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5869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6118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6260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6700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6607
127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강릉SNS서포터스, 개인 등) 관리자 2018-05-21 11001
126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이영희 한복디자이너 별세 관리자 2018-05-17 3467
125 문화올림픽의 전도사 관리자 2018-04-04 10061
124 매일경제소개(동양자수박물관) 관리자 2018-03-29 10452
123 새공공디자인이란? 관리자 2018-02-26 3063
122 평창문화올림픽(웹진 한류스토리) 관리자 2018-02-25 2943
121 전통문양의 새로운 진화, 디자인의 출구 되다 관리자 2018-02-15 5356
120 전통문화의 향기-색실누비- 관리자 2018-01-28 3184
119 문화올림픽을 꽃피운 열정(강원도민일보 기고문) 관리자 2018-01-23 10933
118 예술경영 전문잡지(웹진) 소개 관리자 2018-01-18 3197
117 이어령교수부부의 파워인터뷰 관리자 2018-01-05 3384
116 이시대의 진정한 예술인: 김덕수 관리자 2017-12-16 3188
115 한땀한땀 정성담아낸 강릉의 美, 자수보.색실누비쌈지 관리자 2017-11-30 11931
114 너무나 한국적인, 그래서 더 현대적인 관리자 2017-11-18 11875
113 드디어 강릉색실누비가 평창올림픽 예술포스터 전시회에 모습을 … 관리자 2017-11-01 1211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