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작성일
21-08-09 09:52
작성자
관리자
조회
924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고미술수집가이자 평론가이신 김치호 선생의 
글을 소개합니다. "조선 민예만의 독창적인 
매력"을 발견한 야나기 므네요시를 회고하는 
글입니다. 서울공예박물관의 역사적인 개관
을 맞이 하여 "한국공예의 미래"에 대하여 새
삼 많은 통찰력을 주고 있습니다.  

https://craftmuseum.seoul.go.kr/main(서울공예박물관)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6829189&memberNo=45862585(야나기에 관한 글, 이승신 )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민예(民藝), 무심(無心)과 평심(平心)의 아름다움

입력 2019-06-14 05:00

고미술 평론가, 전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

내가 고미술에 입문한 지 30여 년. 강산이 세 번은 바뀌었을 그 동안 나는 시간을 잊은 듯 우리 고미술에 담긴 한국미의 원형과 특질을 찾아 방황했고 그러면서도 끝내 놓지 않았던 화두는 ‘민예(民藝)의 아름다움’이었다.

‘민예’는 친근함이 느껴지는 말이다. 관(官)이 아닌 민(民)이어서 그럴까? 민화, 민속 등과도 상통하는 느낌이 있다. 당연히 우리가 만들어 써왔던 말일 거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이 말은 일본의 미학자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가 특권 소수가 감상을 목적으로 하는 ‘귀족적 공예’의 대척적 의미로 다수의 백성이 사용을 목적으로 하는 공예를 ‘민중적 공예’, 또는 줄여서 ‘민예’로 부른 데서 비롯했다. 일제강점기에 새로운 근현대 문물이 일본에서 들어올 때 그 용어도 저들 것을 받아 쓴 사례라 하겠다.

‘민예’라는 말의 유래에서 짐작되듯 우리 민예에 관한 미학적 논의는 일본인들의 손에서 먼저 시작되었다. 우리 손으로 써진 변변한 연구논문 한 편 없었던 1920년대, 야나기와 그의 동료들이 윌리엄 모리스(W. Morris, 1834∼1896) 등이 주창한 유럽의 미술공예운동을 본받아 민예운동을 전개하고 더불어 우리 민예의 아름다움에 깊이 공감하면서부터다. 그들은 식민지 조선의 ‘일상 잡기’의 아름다움에 주목했고, 한국미술에 구현되어 있는 민예적 조형성을 높이 평가했다. 불모지였던 우리 민예미학의 주추를 놓는 데 기여했고 조선 민예품의 보존과 전시에도 앞장섰다. 그 점에서 우리는 그들에게 일정한 빚을 지고 있다.

민예는 민간의 삶 속에서, 삶과 더불어 생장한다. 특권 상류층이 아닌 일반 백성들의 삶과 심성을 닮아 평범하고 소박하다. 과도한 장식이 없고 고도의 기술이나 기교 또한 발휘되지 않는다. 그러한 미학적 속성은 고유섭(1905∼1944)의 지적처럼 “생활 자체의 미술적 양식화”를 통해 형성된다. 그래서 민예에는 시공을 초월하여 그들의 생사관과 미의식이 풍부하게 담기기 마련이고, 그러한 내용과 표현은 전통이 되고 양식으로 굳어져 강한 생명력을 유지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 민예에는 그러한 보편적 속성을 초월하는 그 무엇이 있다. 자유로우면서 격(格)이 있고 검박하면서 간결하다. 중국이나 일본 공예에서 보이는 숨 막히는 기교나 작위적인 꾸밈이 없다. 완벽한 기술주의가 구사되지 않아 개별적 디테일에서는 어색하고 부족한 듯하나 전체적으로는 조화와 통일을 추구했다. ‘손 가는 대로’의 조형이라 해도 될까? 그럼에도 강한 흡인력이 느껴진다. 나는 그 무엇을 무심(無心)의 아름다움, 평심(平心)의 아름다움으로 부르고 싶다. 무심과 평심은 자연과 함께 상생하는 삶에서 생겨나는 것이고 그 심성으로 삶의 고단함을 아름다움으로 승화시킨 것이 바로 우리 민예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현대공예나 미술에서 강조되는 과장, 난해함, 강열함, 인위적 조작과는 분명 다른 것이다. 그 속에는 선인들의 꿈이 담겨 있고 삶에 대한 긍정이 녹아 있다. 토기의 원시적 건강함이 그렇고 목가구의 뛰어난 비례감이 그렇다. 민요(民窯) 도자기의 넉넉함, 조각보의 색면 구성 또한 그러하니 이는 지난 수천년 동안 한민족이 생육해온 아름다움의 나무가 살아 숨 쉬는 숲과 같은 것이다.

그 아름다움은 어떤 현대적 조형 논리로 설명될 수 없고 창작될 수 없다. 오직 자연의 질서와 삶의 지혜가 녹아들어 만들어질 뿐이다. 삶과 미술, 신앙이 하나였던 옛사람들이 일념으로 응축한 미감을 어찌 현대인들의 온갖 잡념이 들어간 부박(浮薄)한 미감에 견줄 것인가.

그런 의미 때문일까. 나는 그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나의 여정이 끝날까 봐 두려웠고 두려워서 집착했다. 쉬운 듯 어렵고, 평범한 듯 비범한 아름다움! 내 가슴에 우리 민예의 아름다움은 늘 그렇게 존재해왔다.

전체211개, 현재6/전체15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일본의 프랑스자수작가 국내 전시회 (자료)소개 관리자 2021-10-24 83
공지 강원도 양구 백자연구소 소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관리자 2021-10-17 201
공지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기획전시 심층인터뷰(문… 관리자 2021-10-13 206
공지 강릉자수 아름다움 담은 전시회 "풍성" 관리자 2021-10-05 352
공지 강릉자수연구소(일명: 강릉자수 스토리랩 GIV, 문현선대표) 관리자 2021-09-30 409
공지 제주예나르공예박물관 소개(양의숙관장) 관리자 2021-09-24 494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강릉원주대 패션디자인학과 전시회) 관리자 2021-09-01 710
공지 이어령교수님, 서울대졸업식(2021 후기) 축사전문 관리자 2021-08-27 757
공지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관리자 2021-08-09 925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1366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1497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1751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1704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1892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3-16 2614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3037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3165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3694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3891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3828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4027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4096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4225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4442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4295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4297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4428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4249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4359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4276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4289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4295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4263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4381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4487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4286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4715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4544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4513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4830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4617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4650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4926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4745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4845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4915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5026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4845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5648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6012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6711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6983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7227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7349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7778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7704
136 동양자수박물관 2019 문화가 있는 날 뮤지엄뉴스 보도 관리자 2019-05-22 2211
135 강릉색실누비가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2018)에서 관리자 2018-12-15 8576
134 2018 동양자수박물관-강릉원주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상호 교류 … 관리자 2018-11-12 8788
133 한복주간 특별전(고운색, 고운생)소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8-10-18 8921
132 한국미술감상놀이(신간서적 발간안내) 관리자 2018-09-25 9069
131 뮤지엄뉴스(혜곡 최순우기념관 자수전시) 관리자 2018-09-12 2625
130 색실누비 공예가 김윤선 인터뷰(북촌한옥마을) 관리자 2018-08-31 2943
129 허동화관장님,“자수와 보자기 ‘세계 브랜드’로 만든 문화전도… 관리자 2018-06-14 10269
128 한국미술사와 개성학파 관리자 2018-06-03 2993
127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강릉SNS서포터스, 개인 등) 관리자 2018-05-21 11649
126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이영희 한복디자이너 별세 관리자 2018-05-17 3716
125 문화올림픽의 전도사 관리자 2018-04-04 10593
124 매일경제소개(동양자수박물관) 관리자 2018-03-29 11048
123 새공공디자인이란? 관리자 2018-02-26 3253
122 평창문화올림픽(웹진 한류스토리) 관리자 2018-02-25 3105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