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전통문양의 새로운 진화, 디자인의 출구 되다

작성일
18-02-15 12:48
작성자
관리자
조회
7,583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전통문양의 새로운 진화, 디자인의 출구 되다

한국공예문화진흥원 전통문양 재조명 세미나 열어

            

한국전통문화는 유구한 역사만큼이나 다양하다. 그러나 현대화된 생활 양식 속에 전통문화는 점차 생활을 떠나 박물관에 갇혀 사는 처지가 되어버린 지 오래다. 정부 입장에서 오래 전부터 문화재 보호에 적잖은 힘을 쏟아부었지만, 그것은 정부의 보호가 없으면 언제라도 사라질 수 있는 허약한 전통문화의 건강상태를 역설하는 것이다.

공연과 연결되어 각급 학교도 많고 활로 개척도 많은 국악 등 예능 분야는 그나마 낫다고 볼 수 있지만 공예 부문은 그 문제가 대단히 심각하다. 생활비조차 안되는 정부 지원이나마 끊기면 당장에 공방문을 닫을 형편인 공예인이 부지기수인 것이 우리 현실이다. 결국 정부의 막대한 규모의 보호정책은 그야말로 보호에 그치고 말았다.

 전통 수(壽)자 문양에서 착안한 자전거 안전헬멧.2009년 전통문양 공모전 대상수상작.
 전통 수(壽)자 문양에서 착안한 자전거 안전헬멧.2009년 전통문양 공모전 대상수상작.
ⓒ design278

지난 9일 토요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국공예문화진흥원 주최의 '문양의 재해석' 세미나는 이런 환경 속에서 공예와 디자인이 만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학술이 목적이 아닌 실용적 활용을 위한 실사구시 세미나인 만큼 현업 공예인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열렸다. 특히  세미나에서 사례로 발표된 전통문양 활용은 참가자들의 탄성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큰 관심을 끌었다.

공예 그 자체로서가 아니라면 좀처럼 천착하기 쉽지 않은 문양을 통해서 세계와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이 탄생한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었다. 실제 제품에 활용된 예로 2009년 전통문양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278디자인(김정우,김윤상,박은성)의 수자문양을 활용한 자전거 헬멧은 디자인과 제품 콘셉트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하나의 완성품으로서의 전통 공예품은 원래의 형태와 구조에서 크게 변형되기 어렵다. 가구나 도자기라는 상식에서 벗어나 그 안에 주목받지 못했던 문양을 통해서 마치 없었던 것을 창조한 듯한 느낌을 주는 전통문양 활용디자인은 비단 공예만이 아니라 다양한 산업용도로 사용될 수 있어 적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전통기와문양
 전통기와문양
ⓒ 전통공예문화진흥원

때문에 고답적 전통보존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변신을 고민하는 많은 전문 공예인들에게 큰 자극이 될 수 있었다. 전통문양하면 보통 기와나 도자기 등을 떠올릴 수 있다. 그러나 비단 그런 것들만이 아니라 각자의 전통공예 부문에는 독특한 문양들이 전해지고 있어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얼마든지 다양한 발명이 가능하다는 자신감을 갖게 해주었다. 또한 거꾸로 디자인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전통문양에 관심을 가질 이유에 대한 역설이기도 하다.

세상의 모든 물질과 생각은 디자인의 재료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창의성과 문화적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전통문양 활용은 유레카의 사례가 아닐 수 없다. 디자인을 통해서 전통공예가 새로운 활로를 찾고, 전통공예를 통해서 디자인의 새로운 출구가 되는 윈윈의 현장이었다. 기와 한 장에도 접근하기에 따라 기발한 미래가 열릴 수 있다는 점이 참가자들의 가슴에 뜨거운 동기를 마련해주었다.(오마이뉴스, 2010.1)

............................................

떡살 대충 찍는 게 아닙니다, 무늬 마다 숨은 의미

전통 문양에 현대 염원 담아 재창작하는 목공예명장 담양 김규석씨

18.02.14 (오마이뉴스)            

 김규석 명인이 깎은 떡살. 떡살은 절편의 표면에 무늬를 찍어내는 기구다. 무심한 흰떡에 어떤 의미를 지닌 무늬를 찍어주는 역할을 한다.
 김규석 명인이 깎은 떡살. 떡살은 절편의 표면에 무늬를 찍어내는 기구다. 무심한 흰떡에 어떤 의미를 지닌 무늬를 찍어주는 역할을 한다.
ⓒ 이돈삼

"문양만 예쁘게 새긴다고, 좋은 떡살이 아니에요. 문양 안쪽의 각도가 45도 정도로 비스듬하게 깎여야죠. 그래야 떡살을 떼어낼 때 떡이 잘 빠지고 문양도 깔끔하게 나와요. 긴 장방형의 떡살을 만들 때 바닥을 약간 휘어지게 만드는 것도 그런 연유죠. 떡살을 좌우로 움직이면서 힘을 골고루 줘야 무늬가 선명하게 찍힐 것 아닙니까."

목공예 명장 김규석(59·전라남도 담양군 대전면)씨의 말이다. 그는 조각인생 40년 가운데 30년 동안 떡살을 깎아 온 떡살 제작 기능전승자다.

떡살은 절편의 표면에 무늬를 찍어내는 판을 가리킨다. 무심한 흰떡에 여러 가지 의미를 지닌 무늬를 놓는데 쓰인다. 떡살의 재료는 감나무를 비롯 대추나무, 박달나무 등 재질이 강한 것을 주로 쓴다.

 김규석 명인이 전통 떡살 하나를 들고 떡살 문양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김규석 명인이 전통 떡살 하나를 들고 떡살 문양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 이돈삼

 김규석 명장이 만든 떡살. 절편의 표면에 무늬를 찍어내는 판이지만, 문양은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다.
 김규석 명장이 만든 떡살. 절편의 표면에 무늬를 찍어내는 판이지만, 문양은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다.
ⓒ 이돈삼

김규석 명장의 말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그는 문양의 뜻을 제대로 알고 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했다. 그가 옛 문양의 역사는 물론 풍수, 음양오행, 사주까지 두루 익힌 이유다. 지금도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떡 중의 떡은 절편이라고 하잖아요. 절편에 새겨진 문양을 보고 하는 얘기에요. 떡본 김에 제사 지낸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도 그래서 나왔고요. 우리 조상들은 그만큼 떡에 정성을 들였어요. 잡귀를 물리치고 복을 비는 뜻도 문양에 새겼고요."

 김규석 명장이 만든 떡살. 문양마다 음양의 이치가 모두 담겨 있다는 게 김 명장의 말이다.
 김규석 명장이 만든 떡살. 문양마다 음양의 이치가 모두 담겨 있다는 게 김 명장의 말이다.
ⓒ 이돈삼

 김규석 명장이 만든 떡살. 문양에는 만물의 근원인 음양의 이치까지 들어있다는 게 김 명장의 말이다. 하여, 떡살 문양도 용도에 맞게 찍어야 한다고.
 김규석 명장이 만든 떡살. 문양에는 만물의 근원인 음양의 이치까지 들어있다는 게 김 명장의 말이다. 하여, 떡살 문양도 용도에 맞게 찍어야 한다고.
ⓒ 이돈삼

얼핏 다 같은 문양 같지만, 그 안에는 천태만상이 담겨 있다는 게 그의 말이다. 떡살 무늬는 크게 수(壽), 복(福), 다남(多男)의 의미를 담고 있다. 국화무늬는 장수를, 포도무늬는 자손의 번영과 부귀를, 석류무늬는 다산을 의미한다. 문양에 만물의 근원인 음양의 이치가 들어있고, 문양도 용도에 맞게 찍었다고.

"대충 찍은 게 아니에요. 문양마다 의미가 있죠. 떡에 어떤 무늬를 찍느냐에 따라 제사용이 되기도 하고, 이바지용이 되기도 해요. 지금은 그게 완전히 무너졌어요. 국적 불명의 외국산이 점령한 탓이죠. 우리 고유의 무늬도 아니고, 어떤 뜻도 염원도 없는."

그가 들려주는 떡살 문양에 얽힌 사연이 흥미진진하다.

 김규석 명장이 떡살 문양을 깎고 있다. 조각칼을 잡은 그의 손끝에서 작은 떨림이 느껴진다.
 김규석 명장이 떡살 문양을 깎고 있다. 조각칼을 잡은 그의 손끝에서 작은 떨림이 느껴진다.
ⓒ 이돈삼

 김규석 명장이 깎은 전통 떡살. 김 명장은 목공예와 떡살, 다식판 만드는 기술을 전수받은 지 40년 됐지만, 전통 떡살에 대해 익히고, 깎을수록 그 세계가 넓고 깊다고 했다.
 김규석 명장이 깎은 전통 떡살. 김 명장은 목공예와 떡살, 다식판 만드는 기술을 전수받은 지 40년 됐지만, 전통 떡살에 대해 익히고, 깎을수록 그 세계가 넓고 깊다고 했다.
ⓒ 이돈삼

김씨는 이주철 선생한테 목공예를 배우고, 남도음식 연구가 이연채 선생한테서 떡살 문양 기법을 전수받았다. 당시엔 떡살이 전통공예라기 보다 여자들의 살림도구 쯤으로 취급받던 때였다. 이연채 선생으로부터 떡살 전승자가 되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도 '내가 겨우 떡살이나 만들자고 조각을 배웠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편으로는 도전 정신이 발동했다. 스승의 권유가 강력한 데다 떡살을 연구하는 사람이 드문, 미개척 분야였기 때문이다. 그렇게 목공예와 떡살, 다식판 만드는 기술을 전수받은 게 벌써 40년 됐다. 전통 떡살에 대해 익히고, 깎을수록 그 세계가 넓고 깊었다.

김씨는 단순히 전통 떡살을 재현하는데 그치지 않았다. 옛 문헌을 뒤적이며 거기에 얽힌 의미까지도 꿰뚫었다. 옛 문양을 토대로 현대의 염원을 담아 재창작해낸 것이다. 전통의 볼륨감 있는 떡살에다 세련된 문양이 더해졌다.

 전통의 볼륨감에다 현대의 세련미까지 더한 떡살. 김규석 명장이 옛 문양을 토대로 현대의 염원을 담아 재창작해낸 작품이다.
 전통의 볼륨감에다 현대의 세련미까지 더한 떡살. 김규석 명장이 옛 문양을 토대로 현대의 염원을 담아 재창작해낸 작품이다.
ⓒ 이돈삼

 떡살을 깎는 김규석 명장의 손끝. 김 명장은 전통의 문양을 대중화시키기 위해서라도 날마다 문양에 대해 연구하고 떡살을 깎는다고.
 떡살을 깎는 김규석 명장의 손끝. 김 명장은 전통의 문양을 대중화시키기 위해서라도 날마다 문양에 대해 연구하고 떡살을 깎는다고.
ⓒ 이돈삼

떡살 하나를 깎는 데는 상당한 기간이 걸린다. 짧게는 일주일, 길게는 한 달이 걸리기도 한다. 하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 잊힌 전통 문양도 찾아내고 있다. 떡살 문양을 큼지막한 나무판에 옮기는 작업도 하고 있다.

"우리 전통의 문양을 대중화시켜야죠. 전통 문양을 토대로 현대감각을 더한 응용 문양도 계속 계발하고요. 떡살이나 다식판은 사라지더라도, 거기에 담긴 문양과 의미는 후대에까지 전해줘야죠. 그게 제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김씨가 몇 해 전 <소중한 우리떡살> <아름다운 떡살무늬>를 펴낸 데 이어 최근 목조각의 여러 기법과 전통무늬를 풀어놓은 548쪽 분량의 <김규석 목공예>와 전통무늬를 재해석해 만든 무늬와 떡살문양 등을 담은 376쪽 분량의 <마음으로 새긴 우리무늬>를 펴낸 연유다. 음양오행과 자연의 이치에 맞게 수작업으로 완성한 작품에다 무늬의 의미까지 소상히 설명하고 있다.
 김규석 명인이 펴낸 〈마음으로 새긴 우리무늬〉의 표지. 전통무늬를 재해석해 만든 무늬와 떡살문양의 의미까지 설명하고 있다.


목록
전체266개, 현재10/전체18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최유현 자수명장(국가무형문화재 제 80호) 전시회개최 안내 관리자 2023-09-19 138
공지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전주선언문 채택 관리자 2023-09-08 282
공지 김순덕 전통자수명장 전승 발표회 관리자 2023-08-12 698
공지 색실누비(김윤선 명장)회원전 소식 관리자 2023-08-12 704
공지 민예운동의 선구자, 야나기 무네요시 관리자 2023-07-30 879
공지 강릉 세계합창대회 기념 "강릉자수의 미" 지역작가 조대전 관리자 2023-06-30 1174
공지 자수박물관 소개(솔향강릉,강릉시 계간 소식지, 2023.여름호) 관리자 2023-06-19 1336
공지 전통의 새로운 활로(일본의 사례) 관리자 2023-06-05 1422
공지 유희순 자수명장님의 방문 관리자 2023-05-22 1582
공지 강릉자수가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테마여행 관리자 2023-05-20 1698
공지 김환기 회고전(호암미술관) 관리자 2023-05-16 1769
공지 김영희 자수명장님의 방문 관리자 2023-05-11 1769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이색적인 체험으로 즐기는 힐링여행 관리자 2023-05-03 1760
공지 자수, 보자기 전시유믈 특강(서울공예박물관) 관리자 2023-04-10 2206
공지 규방공예의 위대함 관리자 2023-04-08 2042
공지 강릉수보, 현대로의 여행 관리자 2023-04-07 2307
공지 강릉자수박물관의 꿈 관리자 2023-04-03 2265
공지 강릉에서 가볼만한 박물관 소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3-03-31 2314
공지 어머니의 집 관리자 2023-03-09 2413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소개 최신 유투브 영상 관리자 2023-02-20 2655
공지 "동트는 강원"에 올린 추억의 글 관리자 2023-02-11 2705
공지 진품 명품 고미술이야기(산문집, 출간안내) 관리자 2023-01-25 2843
공지 조선왕조실록 오대산사고본 환수 관리자 2023-01-09 2889
공지 "강릉자수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2-11-24 3725
공지 강릉 문화자원을 활용한 니트 패션문화상품 개발 -강릉 수보 … 관리자 2022-11-23 3590
공지 김순덕 전통자수장 전승발표회 관리자 2022-11-17 3718
공지 강릉원주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 강릉자수박물관 MOU체결 관리자 2022-11-15 3937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기념 전시장 소개 유투브 영상 관리자 2022-10-29 3906
공지 강릉자수를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에 관한 연구 (김용문, 한복문… 관리자 2022-10-28 4028
공지 김현희 자수장과 제자들의 강릉 나들이전 관리자 2022-10-20 4031
공지 재개관소식(KBS 제 1 방송국 " 라디오 전국일주") 관리자 2022-10-20 4283
공지 강릉규방공예가 일본에 소개됩니다 관리자 2022-10-12 4180
공지 강릉전통자수 문양을 활용한 실크스크린 체험 관리자 2022-10-05 4292
공지 자수보자기 명장 김순덕선생, 김현희선생, 색실누비 명장 김윤선… 관리자 2022-08-19 5033
공지 강릉자수박물관 재개관 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8-03 5046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정보쇼(안엉갑 관장 인터뷰) 관리자 2022-07-14 5316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의 동양자수박물관은 존속해야 한다 관리자 2022-03-18 7180
공지 대한민국 문화의 별, 이어령교수 별세하다 관리자 2022-02-26 7677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2-16 7733
공지 동양미술을 아는것, 결국 우리 자신을 아는 길! 관리자 2022-02-14 7726
공지 강릉자수의 생활화운동(1) 관리자 2022-02-14 7710
공지 강릉색실누비 우수성과 기원소개(아모레 설화수" 매거진) 관리자 2022-01-18 8197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강원일보, 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2-01-13 8380
공지 자수박물관 근황소식(MBS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2-01-13 8344
공지 강릉의 문화재, 강릉자수(오죽현박물관특별전)소개 관리자 2022-01-02 8652
공지 지역문화를 담다,강릉자수(최근 블로그 소개) 관리자 2021-12-30 8620
공지 강릉색실누비의 디자인가치(황수홍교수, 한국디지안학회) 관리자 2021-12-26 8800
공지 최현숙작가님(강릉자수 서포터스회원)의 신간소개 관리자 2021-12-26 8751
공지 강릉시와 자수박물관 유물매각 난항(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12-07 8961
공지 KBS 강릉방송국 라디오(영동포커스): 자수박물관의 근황소식 관리자 2021-12-04 9069
공지 강릉자수의 조형적 의미를 다시 생각한다(미술사학자 강우방) 관리자 2021-11-26 9073
공지 강릉자수 작품 전시·판매하는 청년들(강원일보) 관리자 2021-11-18 9176
공지 강릉자수 기반 강릉청년작가 공예디자인 기획전시(프레시안) 관리자 2021-11-15 9314
공지 강릉자수문양을 활용한 공예상품소개 관리자 2021-10-31 9329
공지 강릉자수를 알리는 강릉시민들(KBS News) 관리자 2021-10-30 9406
공지 일본의 프랑스자수작가 국내 전시회 (자료)소개 관리자 2021-10-24 9313
공지 강원도 양구 백자연구소 소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관리자 2021-10-17 9354
공지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기획전시 심층인터뷰(문… 관리자 2021-10-13 9432
공지 강릉자수 아름다움 담은 전시회 "풍성" 관리자 2021-10-05 9568
공지 강릉자수연구소(일명: 강릉자수 스토리랩 GIV, 문현선대표) 관리자 2021-09-30 9584
공지 제주예나르공예박물관 소개(양의숙관장) 관리자 2021-09-24 9703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강릉원주대 패션디자인학과 전시회) 관리자 2021-09-01 9912
공지 이어령교수님, 서울대졸업식(2021 후기) 축사전문 관리자 2021-08-27 9948
공지 김치호의 "고미술을 찾아서" 관리자 2021-08-09 10051
공지 쌈지사랑 인스타그램: 강릉자수 소장유물소개 관리자 2021-06-29 10203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자유여행가 쿠니, 파랑 블로그소개) 관리자 2021-06-08 10287
공지 박물관, 소장품 인수·대여 공지(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21-05-22 10604
공지 자수박물관 최민대표 인터뷰(MBC 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관리자 2021-05-15 10509
공지 강릉자수, 한복에 담다(한복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1-05-02 10423
공지 자수박물관 문제해결 답보상태(강원도민일보), 강를자수지키기(… 관리자 2021-03-16 11202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11643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11672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12285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12726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12416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12739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12717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12728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13024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12793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12843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13156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12852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12912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12834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12857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12758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12737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12877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13057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12806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13355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12909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12932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13242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13007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13063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13745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1323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13242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13174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13378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13192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13906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14410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15374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15851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15744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16444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16362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16150
131 뮤지엄뉴스(혜곡 최순우기념관 자수전시) 관리자 2018-09-12 4243
130 색실누비 공예가 김윤선 인터뷰(북촌한옥마을) 관리자 2018-08-31 4528
129 허동화관장님,“자수와 보자기 ‘세계 브랜드’로 만든 문화전도… 관리자 2018-06-14 13096
128 한국미술사와 개성학파 관리자 2018-06-03 4693
127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강릉SNS서포터스, 개인 등) 관리자 2018-05-21 15341
126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이영희 한복디자이너 별세 관리자 2018-05-17 5720
125 문화올림픽의 전도사 관리자 2018-04-04 13575
124 매일경제소개(동양자수박물관) 관리자 2018-03-29 13982
123 새공공디자인이란? 관리자 2018-02-26 4955
122 평창문화올림픽(웹진 한류스토리) 관리자 2018-02-25 4663
121 전통문양의 새로운 진화, 디자인의 출구 되다 관리자 2018-02-15 7584
120 전통문화의 향기-색실누비- 관리자 2018-01-28 4973
119 문화올림픽을 꽃피운 열정(강원도민일보 기고문) 관리자 2018-01-23 14444
118 예술경영 전문잡지(웹진) 소개 관리자 2018-01-18 4932
117 이어령교수부부의 파워인터뷰 관리자 2018-01-05 5113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