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안영갑관장 취재기사(조선일보, 한상혁, 2013.12.02)

작성일
20-08-17 18:09
작성자
관리자
조회
377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26년간 모은 자수(刺繡) 작품이 한땀한땀 인생 2막
돼"                         


퇴임 후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연 안영갑 前연세대 경영학부 교수


연세대 원주캠퍼스 경영학부 교수로 29년간 재직하다 지난 8월 말 정년 퇴임한 안영갑(65)씨의 현재 직함은 동양자수박물관장이다. 은퇴 후 곧바로 강원도 강릉으로 달려갔다. 강릉에 그가 2년 전 설립한 '동양자수박물관'이 있다. 500㎡ 규모 공간에 한국·중국·일본의 수준 높은 자수 작품 650여점이 주제별로 전시돼 있다. 안 관장이 26년간 전국을 돌며 수집한 작품들이다.

1987년 서울 인사동의 한 고미술관에서 자수에 매료됐다. 연노란색 비단에 감색 꽃과 형형색색의 새들을 수놓은 작품. "그걸 보는 순간 군 복무 시절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향수가 강하게 느껴졌지요." 6남매 중 늦둥이 막내로 태어나 그는 어머니 사랑을 독차지하면서 자랐다고 했다. 어머니는 자수에 조예가 깊었다. "자수에는 규방에서 가족의 화목을 기원하면서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수를 놓은 어머니들의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강원도 강릉시 죽헌길 동양자수박물관에서 만난 안영갑 관장은 “지난 26년간 열정으로 전국을 뛰어다닌 덕에 은퇴와 함께 제2의 삶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원도 강릉시 죽헌길 동양자수박물관에서 만난 안영갑 관장은 “지난 26년간 열정으로 전국을 뛰어다닌 덕에 은퇴와 함께 제2의 삶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연정 객원기자
안 관장은 교수로 재직하면서도 주말에는 서울·광주 등 대도시의 고미술관을 돌아다녔고, 방학 동안에는 배낭을 메고 전국 중소 도시를 뛰어다녔다. 자수는 수집상들이 가정집에서 구해다가 고미술관에 판매해 세상에 나온다. "26년 동안 떠돌다 보니 전국 고미술관 주인 중 나를 모르는 사람이 없어요. 어떤 분들은 좋은 작품이 들어오면 숨겨뒀다가 저에게만 연락해 오기도 하지요(웃음)."

주변에서는 자수 수집에 몰두하느라 대학교수 일에 소홀한 것 아니냐고 묻지만, 안 관장은 예술에 대한 자신의 취미를 살려 10년 전 문화 예술 기관의 마케팅을 연구하는 '문화마케팅' 강의를 개설했다. 마케팅 학술 동아리·창업 동아리도 직접 만들었다.

2005년엔 그동안 모은 자수들로 첫 전시회를 열었다. 강릉에서 개최한 전시회는 전국에서 모여든 전문가들로부터 수준 높은 작품을 망라했다는 평을 받았다. 안 관장은 이때부터 박물관 개관을 준비해왔다. "강릉시가 2010년 <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adex.ednplus.com/xc/h/Fz55As4F?rurl=http://search.naver.com/search.naver?sm=top_hty&fbm=1&ie=utf8&query=%EC%95%88%EC%98%81%EA%B0%91%EA%B4%80%EC%9E%A5&url=http%3A%2F%2Fnews.chosun.com%2Fsite%2Fdata%2Fhtml_dir%2F2013%2F12%2F02%2F2013120200053.html&ucs=jbKM-bavmpIO"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leftmargin="0" topmargin="0"></iframe> 폐교된 초등학교에 문화예술회관을 세우기로 하면서 해결됐죠. 인건비 등 운영비 일부도 정부에서 지원해줬습니다."

결국 은퇴를 2년여 앞둔 2011년 1월 박물관을 개관했다. 안 관장은 요즘 은퇴를 앞둔 동료 교수들의 상담역까지 하느라 바쁘다. "열정만 갖고는 안 되죠. 체력과 금전적 여유가 있는 현직에 있을 때 은퇴 준비를 미리 시작하라고 귀띔합니다(웃음)."
(조선일보 사회부 한상혁기자, 2013. 12.02)

목록
전체196개, 현재3/전체14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문체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공모 관리자 2021-02-10 322
공지 강릉자수 텀블백 트로젝트 가동(강릉자수 서포터스) 관리자 2021-02-10 344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963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1032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1018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1110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1339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1394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1413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1407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1503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1482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1531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1541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1545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1658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1607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1649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1711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1701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1666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1761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1709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1726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1845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1904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1843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2033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210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2078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2170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2187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2159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2915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3203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3769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4045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4396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4554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4915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4887
166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2033
165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2109
164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2078
163 안영갑관장 취재기사(조선일보, 한상혁, 2013.12.02) 관리자 2020-08-17 378
162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2170
161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2187
160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2159
159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2915
158 [강릉] 꿈꾸는 여인으로 살리라(이효재 칼럼) 관리자 2020-06-26 542
157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3203
156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3769
155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4045
154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4396
153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4554
152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4915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