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플래시플레이어 다운로드페이지 이동
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이영희 한복디자이너 별세

작성일
18-05-17 12:57
작성자
관리자
조회
401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바람의 옷' '색의 마술' 창조한 이영희 한복 디자이너 별세

중앙일보( 2018.05.17)

한국을 대표하는 한복 디자이너이자 배우 전지현의 시외조모인 이영희씨가 오늘 별세했다. 82세.
고인은 1993년 파리에서 첫 번째 한복 패션쇼를 연 이후 전 세계를 종횡무진 했다. 2000년 뉴욕 카네기홀 패션쇼 개최, 2004년 뉴욕 맨해튼 ‘이영희 한국 박물관’ 개장, 2007년 워싱턴 스미소니언 역사박물관 12벌의 한복 영구전시, 2010년 파리 오트 쿠튀르 쇼 등을 진행했다. 2008년에는 구글 아티스트 캠페인 ‘세계 60인의 아티스트’로 선정됐고, 2015년에는 동대문 DDP에서 ‘한복의 세계화’ 40년을 집대성한 ‘이영희 전-바람, 바램’ 전시를 개최했다.
이영희 한복디자이너가 94년 파리 패션쇼에서 선보인 '바람의 옷'
“패션 디자인의 눈높이가 가장 높고 까다롭다는 파리에서 이영희의 ‘바람의 옷’ 전시의 현지 평을 보고 나는 큰 충격을 받았다. 어렸을 때 들었던 ‘선녀의 하늘 옷을 훔친 나무꾼 이야기’를 들었을 때처럼 팬시한 기분에 도취했다. 옷이 날개라는 말을 한국의 속담이 아니라 현실 세계 속에 만들어낸 마술사 이영희.”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이 『파리로 간 한복쟁이 이영희』 책의 서문에서 고인의 옷을 극찬하며 했던 말이다.
‘바람의 옷’이라는 표현은 1994년 파리 쇼에 등장한 한복을 보고 당시 르몽드지 패션 수석기자였던 로랑스 베나임이 ‘바람을 옷으로 담아낸 듯 자유와 기품을 한 데 모은 옷’이라며 붙여준 별명이다. 고인을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띄운 말인 동시에 스스로 모든 보수적인 제도와 인식에서 벗어나 평생을 자유로운 디자이너로 살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준 ‘주문’같은 말이다.
94년 첫 파리 무대에 한복을 올렸을 때 고인은 저고리 없이 치마로만 이뤄진 원피스 드레스 들을 선보였다. 이를 두고 한국의 수많은 이들이 고인을 비난했다. ‘치마만 입혀놓은 게 무슨 한복이냐’ ‘국적 없는 옷이다’ ‘전통 한복이 아니다’ 등등. 당시 모델들이 맨발로 무대에 올랐던 것조차 ‘품위 없다’ 비난거리가 됐다.
그때 고인의 등을 토닥이며 위로해준 이는 민속학자이자 전통복식학자였던 고 석주선 박사였다. 고인이 아이들의 과외비라도 벌어볼까 해서 41세에 부업으로 처음 한복 만들기를 시작하면서부터 평생을 스승으로 모셨던 석 박사는 “옷은 시대에 따라 변해야 한다. 마음대로 시대에 맞게 옷을 바꿔라” 격려했다고 한다. 2015년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고인은 “‘치마만 입은 한복’이 아니라 ‘치마만 입을 수도 있는 옷’을 보여준 게 바로 ‘바람의 옷’이죠. 석 선생님의 믿음과 ‘바람의 옷’, 그리고 파리 무대로의 도전이 아니었다면 디자이너로서의 제 상상력은 여전히 전통한복이라는 틀에 갇혀 있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고인의 도전정신과 의지 덕분에 한복은 세계무대에서 비로소 이름을 가질 수 있었다. 패션의 메카인 파리에서 고인이 한복 쇼를 열기 전까지 한복은 ‘기모노 코레(한국의 기모노)’라고 불렸다. 이 어처구니없는 표현을 한복(Hanbok)으로 바로잡은 이가 바로 고인이다.
1993년 생애 첫 파리 쇼 피날레 장면. 유명 일간지 르몽드 3면에 기사가 실렸다. 쇼 다음 날 10여 개 매체가 취재왔다. 바로 이날이 한복을 세계에 제대로 알린 첫 번째 순간이다.
고인은 한복의 현대화와 세계화를 위해 평생 애써왔지만 한편으로는 한복이 한국의 자랑스러운 문화임을 알리는 데도 앞장서왔다. 2005년 한국에서 열린 APEC 정상회담 때 각국 정상들에게 두루마기를 선사한 것도 고인이었다. 당시 두루마기 색은 한국의 하늘과 바다, 땅, 기와 색을 띠고 있었다. 고인은 평소에도 “한복은 우리 자연에서 더욱 아름답다”는 말을 자주 했다. 2011년 울릉도와 독도에서 진행된 한복 화보 촬영과 쇼도 한국의 자연에서 한국의 문화유산을 선보이겠다고 결심한 때문이다. 고인은 이전에도 배우 이영애와 함께 북한 금강산을 찾아 그 화려하고도 장엄한 우리의 산천을 배경으로 한복 패션 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가 경북 울릉군 서면 통구미 마을 해안가에서 패션쇼를 열었다.
한복디자이너 이영희 선생이 현대적으로 디자인한 기생 이미지의 한복을 입은 모델들.
한국의 자연에서 형형색색의 아름다움을 뽑아 선녀의 날개옷처럼 날아갈 듯 우아하고 자유로운 곡선을 만들었던 이영희. 하지만 고인이 정작 평생 자신의 색으로 여기고 살았던 건 ‘회색’이다.
“그러고 보니 유난히 회색을 쇼에 많이 등장시켰어요. 가장 좋아하는 색이고, 닮고 싶은 색이 죠. 왜냐하면 회색은 어떤 색깔과도 잘 어울려요. 치마·저고리의 색을 맞추기가 너무 힘들 때 회색을 넣으면 양쪽을 다 편안하게 해주면서 멋진 어울림을 만들어낼 수 있죠. 사람으로 말하면 어떤 사람과도 잘 어울리는 그런 존재죠. 나는 깊고 깊은 색깔인 회색을 닮고 싶어요.”
얼떨결에 시작한 과외 일이었는데 어느덧 정신을 차리고 보니 ‘한복쟁이’가 돼 있더라. 고인은 중앙SUNDAY와의 인터뷰 마지막에서 이렇게 말했다. “죽기 하루 전까지 쇼를 할 거예요. 쇼는 내 자신이 살아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죠.” ‘바람의 옷’과 함께 하늘로 올라간 이 시대 최고의 한복쟁이 이영희 디자이너의 명복을 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02-3410-6917). 유족은 남편 이종협, 장남 이선우, 차남 용우, 장녀 정우. 며느리 연지은, 사위 최곤.
글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목록
전체134개, 현재1/전체9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2018 동양자수박물관-강릉원주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상호 교류 … 관리자 2018-11-12 106
공지 한복주간 특별전(고운색, 고운생)소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8-10-18 322
공지 한국미술감상놀이(신간서적 발간안내) 관리자 2018-09-25 426
공지 허동화관장님,“자수와 보자기 ‘세계 브랜드’로 만든 문화전도… 관리자 2018-06-14 1018
공지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강릉SNS서포터스, 개인 등) 관리자 2018-05-21 1074
공지 문화올림픽의 전도사 관리자 2018-04-04 1528
공지 매일경제소개(동양자수박물관) 관리자 2018-03-29 1555
공지 문화올림픽을 꽃피운 열정(강원도민일보 기고문) 관리자 2018-01-23 2246
공지 한땀한땀 정성담아낸 강릉의 美, 자수보.색실누비쌈지 관리자 2017-11-30 3034
공지 너무나 한국적인, 그래서 더 현대적인 관리자 2017-11-18 3142
공지 드디어 강릉색실누비가 평창올림픽 예술포스터 전시회에 모습을 … 관리자 2017-11-01 3102
공지 전통마을체험여행(강릉지역) 관리자 2017-02-14 4233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365)에 자수박물관 출연 관리자 2017-01-26 4372
공지 올림픽 관련 주한10개국 대사 박물관 관람 관리자 2016-10-01 4558
공지 문화가 있는 날(동양자수박물관) 특강소개:신사임당의 시.서.화 관리자 2016-07-17 5140
공지 신사임당 허스토리(빛의 일기) 촬영 관리자 2016-05-27 5041
공지 [강릉-문화가 있는 날 행사 다채]옛여성들 문화 이해(동양자수박… 관리자 2016-04-28 5038
공지 동양자수박물관의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개인, 한… 관리자 2016-02-01 5933
공지 MBC 강원생방송 365 (2차):임영보자기 연구회 주관 강릉자수 전… 관리자 2016-01-04 6227
공지 MBC 강원365에 동양자수박물관 소개 관리자 2015-12-15 5873
공지 임영보자기연구회 전시회-보자기의 추억속으로-(강릉시 공식블로… 관리자 2015-12-14 5592
공지 강릉수보자기 전시회(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5-12-11 5788
공지 송학자수특별전 소개(강릉시공식 블로그) 관리자 2015-10-23 6177
공지 솔향에 피어난 천년사랑, 송학자수특별전(강릉교차로) 관리자 2015-10-13 6211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소개 신간서적 출간 관리자 2015-04-15 6557
공지 300년 전 강릉자수 아름다움에 감탄사 연발(평창올림픽 외신기자… 관리자 2015-02-12 6791
134 2018 동양자수박물관-강릉원주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상호 교류 … 관리자 2018-11-12 106
133 한복주간 특별전(고운색, 고운생)소개(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8-10-18 322
132 한국미술감상놀이(신간서적 발간안내) 관리자 2018-09-25 426
131 뮤지엄뉴스(혜곡 최순우기념관 자수전시) 관리자 2018-09-12 165
130 색실누비 공예가 김윤선 인터뷰(북촌한옥마을) 관리자 2018-08-31 191
129 허동화관장님,“자수와 보자기 ‘세계 브랜드’로 만든 문화전도… 관리자 2018-06-14 1018
128 한국미술사와 개성학파 관리자 2018-06-03 281
127 관광해설사와 같은 파워블로거 소개(강릉SNS서포터스, 개인 등) 관리자 2018-05-21 1074
126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이영희 한복디자이너 별세 관리자 2018-05-17 402
125 문화올림픽의 전도사 관리자 2018-04-04 1528
124 매일경제소개(동양자수박물관) 관리자 2018-03-29 1555
123 새공공디자인이란? 관리자 2018-02-26 638
122 평창문화올림픽(웹진 한류스토리) 관리자 2018-02-25 602
121 전통문양의 새로운 진화, 디자인의 출구 되다 관리자 2018-02-15 821
120 전통문화의 향기-색실누비- 관리자 2018-01-28 766
 1  2  3  4  5  6  7  8  9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