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보도자료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이영희 한복디자이너 별세

작성일
18-05-17 12:57
작성자
관리자
조회
2,878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바람의 옷' '색의 마술' 창조한 이영희 한복 디자이너 별세

중앙일보( 2018.05.17)

한국을 대표하는 한복 디자이너이자 배우 전지현의 시외조모인 이영희씨가 오늘 별세했다. 82세.
고인은 1993년 파리에서 첫 번째 한복 패션쇼를 연 이후 전 세계를 종횡무진 했다. 2000년 뉴욕 카네기홀 패션쇼 개최, 2004년 뉴욕 맨해튼 ‘이영희 한국 박물관’ 개장, 2007년 워싱턴 스미소니언 역사박물관 12벌의 한복 영구전시, 2010년 파리 오트 쿠튀르 쇼 등을 진행했다. 2008년에는 구글 아티스트 캠페인 ‘세계 60인의 아티스트’로 선정됐고, 2015년에는 동대문 DDP에서 ‘한복의 세계화’ 40년을 집대성한 ‘이영희 전-바람, 바램’ 전시를 개최했다.
이영희 한복디자이너가 94년 파리 패션쇼에서 선보인 '바람의 옷'
“패션 디자인의 눈높이가 가장 높고 까다롭다는 파리에서 이영희의 ‘바람의 옷’ 전시의 현지 평을 보고 나는 큰 충격을 받았다. 어렸을 때 들었던 ‘선녀의 하늘 옷을 훔친 나무꾼 이야기’를 들었을 때처럼 팬시한 기분에 도취했다. 옷이 날개라는 말을 한국의 속담이 아니라 현실 세계 속에 만들어낸 마술사 이영희.”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이 『파리로 간 한복쟁이 이영희』 책의 서문에서 고인의 옷을 극찬하며 했던 말이다.
‘바람의 옷’이라는 표현은 1994년 파리 쇼에 등장한 한복을 보고 당시 르몽드지 패션 수석기자였던 로랑스 베나임이 ‘바람을 옷으로 담아낸 듯 자유와 기품을 한 데 모은 옷’이라며 붙여준 별명이다. 고인을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띄운 말인 동시에 스스로 모든 보수적인 제도와 인식에서 벗어나 평생을 자유로운 디자이너로 살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준 ‘주문’같은 말이다.
94년 첫 파리 무대에 한복을 올렸을 때 고인은 저고리 없이 치마로만 이뤄진 원피스 드레스 들을 선보였다. 이를 두고 한국의 수많은 이들이 고인을 비난했다. ‘치마만 입혀놓은 게 무슨 한복이냐’ ‘국적 없는 옷이다’ ‘전통 한복이 아니다’ 등등. 당시 모델들이 맨발로 무대에 올랐던 것조차 ‘품위 없다’ 비난거리가 됐다.
그때 고인의 등을 토닥이며 위로해준 이는 민속학자이자 전통복식학자였던 고 석주선 박사였다. 고인이 아이들의 과외비라도 벌어볼까 해서 41세에 부업으로 처음 한복 만들기를 시작하면서부터 평생을 스승으로 모셨던 석 박사는 “옷은 시대에 따라 변해야 한다. 마음대로 시대에 맞게 옷을 바꿔라” 격려했다고 한다. 2015년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고인은 “‘치마만 입은 한복’이 아니라 ‘치마만 입을 수도 있는 옷’을 보여준 게 바로 ‘바람의 옷’이죠. 석 선생님의 믿음과 ‘바람의 옷’, 그리고 파리 무대로의 도전이 아니었다면 디자이너로서의 제 상상력은 여전히 전통한복이라는 틀에 갇혀 있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고인의 도전정신과 의지 덕분에 한복은 세계무대에서 비로소 이름을 가질 수 있었다. 패션의 메카인 파리에서 고인이 한복 쇼를 열기 전까지 한복은 ‘기모노 코레(한국의 기모노)’라고 불렸다. 이 어처구니없는 표현을 한복(Hanbok)으로 바로잡은 이가 바로 고인이다.
1993년 생애 첫 파리 쇼 피날레 장면. 유명 일간지 르몽드 3면에 기사가 실렸다. 쇼 다음 날 10여 개 매체가 취재왔다. 바로 이날이 한복을 세계에 제대로 알린 첫 번째 순간이다.
고인은 한복의 현대화와 세계화를 위해 평생 애써왔지만 한편으로는 한복이 한국의 자랑스러운 문화임을 알리는 데도 앞장서왔다. 2005년 한국에서 열린 APEC 정상회담 때 각국 정상들에게 두루마기를 선사한 것도 고인이었다. 당시 두루마기 색은 한국의 하늘과 바다, 땅, 기와 색을 띠고 있었다. 고인은 평소에도 “한복은 우리 자연에서 더욱 아름답다”는 말을 자주 했다. 2011년 울릉도와 독도에서 진행된 한복 화보 촬영과 쇼도 한국의 자연에서 한국의 문화유산을 선보이겠다고 결심한 때문이다. 고인은 이전에도 배우 이영애와 함께 북한 금강산을 찾아 그 화려하고도 장엄한 우리의 산천을 배경으로 한복 패션 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가 경북 울릉군 서면 통구미 마을 해안가에서 패션쇼를 열었다.
한복디자이너 이영희 선생이 현대적으로 디자인한 기생 이미지의 한복을 입은 모델들.
한국의 자연에서 형형색색의 아름다움을 뽑아 선녀의 날개옷처럼 날아갈 듯 우아하고 자유로운 곡선을 만들었던 이영희. 하지만 고인이 정작 평생 자신의 색으로 여기고 살았던 건 ‘회색’이다.
“그러고 보니 유난히 회색을 쇼에 많이 등장시켰어요. 가장 좋아하는 색이고, 닮고 싶은 색이 죠. 왜냐하면 회색은 어떤 색깔과도 잘 어울려요. 치마·저고리의 색을 맞추기가 너무 힘들 때 회색을 넣으면 양쪽을 다 편안하게 해주면서 멋진 어울림을 만들어낼 수 있죠. 사람으로 말하면 어떤 사람과도 잘 어울리는 그런 존재죠. 나는 깊고 깊은 색깔인 회색을 닮고 싶어요.”
얼떨결에 시작한 과외 일이었는데 어느덧 정신을 차리고 보니 ‘한복쟁이’가 돼 있더라. 고인은 중앙SUNDAY와의 인터뷰 마지막에서 이렇게 말했다. “죽기 하루 전까지 쇼를 할 거예요. 쇼는 내 자신이 살아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죠.” ‘바람의 옷’과 함께 하늘로 올라간 이 시대 최고의 한복쟁이 이영희 디자이너의 명복을 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02-3410-6917). 유족은 남편 이종협, 장남 이선우, 차남 용우, 장녀 정우. 며느리 연지은, 사위 최곤.
글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목록
전체194개, 현재1/전체13페이지 rss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302
공지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404
공지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411
공지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523
공지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672
공지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839
공지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863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824
공지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917
공지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901
공지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969
공지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988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991
공지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1097
공지 [영상] 강릉자수 알리기 "강릉 싸람들" 동영상소개 관리자 2020-10-13 1078
공지 [기사글] “강릉 대표 규방문화공간 지켜달라”(강원일보) 관리자 2020-10-12 1127
공지 [영상] MBC 강원영동(TV), 강릉자수 서포터스 시명운동시작 관리자 2020-10-06 1173
공지 [기사글] “국내 유일 동양자수박물관 폐관 안된다”(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05 1166
공지 [기사글] MBC강원영동: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되어야 관리자 2020-10-04 1147
공지 [라디오] MBC 강원영동(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시사… 관리자 2020-09-28 1253
공지 [영상]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무사히 마쳐 (폐막영상) 관리자 2020-09-28 1198
공지 [영상] 강릉자수, 이제는 브랜드화해야 관리자 2020-09-25 1252
공지 코로나 이후 생태적 전환 관리자 2020-09-15 1317
공지 "강릉자수" 사라질 위기, 지역자원화해야 한다 관리자 2020-09-14 1346
공지 “강릉자수 도시 브랜드화 필요”(강원일보) 관리자 2020-09-14 1305
공지 강릉자수를 도시브랜드 해야(김복자 시의원) 관리자 2020-09-12 1451
공지 [라디오]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동양자수박물관 … 관리자 2020-08-25 1566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신르네상스 꿈꾼다(강원일보) 관리자 2020-08-24 1554
공지 [영상]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기념 개막식 오프닝 소개 관리자 2020-08-15 1637
공지 강릉시 문화도시지원센터 강릉자수 서포터즈 관리자 2020-08-15 1653
공지 동양자수박물관 뷰티풀 강릉 오감여행 행사소개 관리자 2020-08-12 1627
공지 강릉자수 서포터스 탄생(강원일보) 관리자 2020-06-30 2363
공지 강릉동양자수박물관 여행 프로그램 공모전 선정 관리자 2020-06-03 2673
공지 [영상] KBS TV 강원도가 좋다(강릉자수의 매력속으로) 관리자 2020-04-21 3222
공지 경이적인 강릉수보자기의 채색분석(강우방 미술사학자) 관리자 2020-04-13 3470
공지 조선시대 민보의 사회문화적 가치: 조각보와 강릉수보를 중심으… 관리자 2020-03-07 3840
공지 강릉 보자기의 경이적인 만물생성도 萬物生成圖(강우방, 월간 민… 관리자 2020-03-03 3989
공지 "강릉색실누비" 학술논문 "한복문화"학회지에 게제 관리자 2020-02-01 4348
공지 [영상] 예술로 승화된 강원의 규방문화, 강릉자수(MBC 강원영동) 관리자 2020-01-18 4303
194 [강원도민일보] 강릉자수 서포터스, 모금운동전개 관리자 2020-12-31 302
193 MBC강원영동 <라디오 동서남북> 강릉자수서포터즈 문현선 … 관리자 2020-12-25 404
192 [강원일보]강릉자수 지키기 프로젝트 가동 관리자 2020-12-24 411
191 강릉시의회(2020 2차 회기말)윤희주의원 자수박물관 관련 5분 자… 관리자 2020-12-19 523
190 [언중언]문화 강국(강원일보) 관리자 2020-12-03 672
189 [강원도민일보] 강릉서포터즈, 자수박물관 존속 청원 시에 전달 관리자 2020-11-12 839
188 [강원일보] 폐관 위기 동양자수박물관 존속 목소리 커져 관리자 2020-11-12 863
187 [강원일보 발언대]동양자수의 수난 관리자 2020-11-11 824
186 (MBC TV 영동방송, 강원 365, 7번국도) 존폐위기에 놓인 동양자… 관리자 2020-11-08 917
185 (기사글)강릉색실누비 작가 이덕은(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 관리자 2020-11-04 901
184 [기사글] 강릉시의 미래도시 이미지조사 관리자 2020-10-27 969
183 [기사글] 강릉 자수의 특별함 담은 2色 전시회(강원일보) 관리자 2020-10-21 988
182 [기사글] “국내 유일 규방공예 박물관 존속시켜야”(강원도민일… 관리자 2020-10-20 991
181 [강원일보 발언대] 강릉 동양자수박물관 존속돼야 한다 관리자 2020-10-16 1097
180 강원도 무형문화재 전통자수장 1호(김순덕씨) 관리자 2020-10-14 2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