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플래시플레이어 다운로드페이지 이동
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자수화와 점화

작성일
19-11-30 12:26
작성자
관리자
조회
1,003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한국화단의 대표주자인 김환기화백이 뉴

욕시절의 말년에 제작한 "점화연작"에 "우

주"라는 작품이 있다. 최근에 크리스티 한

국지사가 주관한 홍콩경매에서 한국작가

로서는 국내경매사상  최고가를 기록하였

다.


최종낙찰가격은 132억원으로서 김환기

화백의 작품이  처음으로 100억원대를

돌파하면서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사후에야 비로서 작가가 이룩한 예술적

성취가 유명 콜렉터들사이에서  국제적

인 명성과 경제적인 소장가치를 인정받

고 있는 셈이다.


뉴욕시절의 말년에 김환기화백은 악화

된 건강과 깊어진 생활고에도 불구하

고 좌절하지 않고 마음속의 고국을 항
상 그리워하면서 예술혼을 불태웠다.


오히려 한층 치열해진 작가정신속에

서 심화된 한국적인 서정성과 미의식

을 바탕으로 "점화"라는 독창적인 추

상회화양식을 완성하였다. 한국근대

회화사에 한 획을 긋는 이정표를 남

겼다.


자수화는 바늘과 실로 빗어낸 한 땀의

미학이다. 한땀의 정성이 오묘하게 모
아진 수많은 점들이 선으로 이어지고
선이 면으 로 분할되는 기본적인 조형
원리를 충실히 따르고 있다.


"자수화"와 "점화"는  다같이 고도의

집중력과 정제된 미의식이 필수적이

며 작품제작에도  많은 시간이 소요

된다.


"자수화"와 김환기화백의 "점화"에

는 많은 공통점이 발견된다. 점, 선,

면의 단순한 조형원리를 추구한 것

은 물론이고  한국적인 서정성을 노

래하고 있다.


또한 "자수화"와 "점화"는 수많은

점들로 점철되는 고된 제작과정으

로 인해 엄청난 육체적인 고통이

수반되는 전형적인 '인고의 미학

"이다.


우리 어머니들이 이룩한 "자수화"

와 김환기화백이 완성한 "점화"는

조형원리의 뿌리와 같은 작은 점

에서 출발하고 있다.


"자수화"와 "점화"를 보노라면 마

치 우주만물의 근원인 작은 생명

의 씨앗에서 어렵게 잉태된 만물
이 생동감있게  생성되어가는  우
주의 심오한 조형원리를 보는 것
같다.

.....................................

“미술가는 아름다운 것을 만들어 내기 전에 아름다운 것을 알아내야 한다. 아름다운 것에 무감각한 미술가가 있을까. 미술가는 눈으로 산다. 우리는 눈을 가졌으되, 만물을 정확히 보고 있는 것일까? 옥석을 분별 못한다는 말이 있다. 돌 틈에서 독을 발견해 낸다는 것은 하나의 창조의 일이다.”  - 김환기-







목록
전체190개, 현재1/전체7페이지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관리자 2019-02-24 6929
190 강릉자수와 미디어 아트 관리자 2020-07-30 221
189 강릉자수의 르네상스 관리자 2020-07-28 249
188 강릉자수 서포터스의 탄생 관리자 2020-07-04 365
187 자수화와 점화 관리자 2019-11-30 1004
186 노익장의 열정 관리자 2019-10-03 1092
185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관리자 2019-02-24 6929
184 달과 스마트폰 관리자 2018-08-28 1924
183 스토리텔러와 디자이너 관리자 2018-08-26 1988
182 강릉색실누비, 평창올림픽유산(Olympic Legacy)이 되다 관리자 2018-08-16 1984
181 상품에 문화를 담는다 관리자 2018-08-12 1882
180 강릉예술창작인촌 관리자 2018-07-29 1962
179 혁신성장과 박물관 관리자 2018-07-14 1705
178 한국인의 밥상 관리자 2018-07-10 1952
177 답십리 고미술상가 관리자 2018-07-08 1862
176 달항아리에 강릉수보를 입히다 관리자 2018-06-30 1973
175 스토리(story), 펀(fun), 힐링(healing) 관리자 2018-04-25 2076
174 나물캐는 처녀 관리자 2018-04-08 2528
173 강릉색실누비가 남긴 아름다운 추억 관리자 2018-02-14 2475
172 서정성, 조형성, 정체성 관리자 2017-12-31 2498
171 한숨쌈지 관리자 2017-12-28 2610
170 창조적인 디자인과 전통 관리자 2017-12-26 3220
169 문화상품개발을 위한 협업창작 관리자 2017-12-18 2416
168 강릉색실누비, 올림픽예술포스터 되다 관리자 2017-12-16 2486
167 자수 밑그림 관리자 2017-08-19 3230
166 원형과 재창조 관리자 2017-08-16 2883
165 희망과 절망 관리자 2017-08-05 2939
164 염원 관리자 2017-08-04 2744
163 전통에서 찾은 미래 관리자 2017-07-10 2878
162 오죽헌의 어머니길 관리자 2017-07-09 2956
161 규방예술을 뛰어 넘어 관리자 2017-06-18 2895
 1  2  3  4  5  6  7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