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자수박물관

플래시플레이어 다운로드페이지 이동
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강릉자수의 르네상스

작성일
20-07-28 16:55
작성자
관리자
조회
439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르네상스는 불어이며 다시 태어나 번성한다는

뜻을 의미한다. 전통이 우리들의 삶속에 새로

운 모습으로 살아 숨쉬게 된다는 것이다. 전통

의 단순한 계승이나 복원을 의미하지 않는다.


르네상스를 위해서는 우리들의 삶의 방식이

나 스타일에 어울리게끔 전통의 창조적인 변

화와 대중적인 수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추상문양으로 유명한 강릉자수(강릉수보,

릉색실누비 등)는 강릉지역에서 100년전에

이미 전승의 맥이 사라졌다. 우리들의 문화

인 관습이나 일상의 모습으로 더 이상 존재하

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행이도 고인이 되신 허동화 콜렉션(

수보)덕분에 강릉자수는 세상밖으로 나왔

으며 국내외의 많은 전시회를 통하여 강릉

자수의 독창성과 우수성이 널리 알려지게

됐다.

 

국내의 많은 섬유공예전문가들은 강릉자수

의 유물원형을 바탕으로 재현이나 창작활동

을 통한 전통의 현대적 계승을 전국적으로

도하여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강릉자수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강릉지

역에서는 2011111일 동양자수박물관의

설립을 계기로 지난 10년동안 강릉지역작가

나 시민, 학생들에게 소장유물의 실견과

양한 체험교육을 통하여 강릉자수의 우수성

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강릉자수

을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


강릉시민들이 참여하여 강릉자수의 우수성

을 알리고 시민들 스스로 아름다운 강릉자

수를 지키자는 취지로 강릉자수 서포터스

라는 자발적인 시민조직이 2020628

일 드디어 탄생하여 활발한 활동을 시작하

였다.


강릉의 지역사회에서 전승의 맥이 끊어

강릉자수의 재생을 통하여 강릉자수의

대적 가치를 생활화하고 세계화할 수

는 감격적인 르네상스시대를 맞이하게

된 것이다.









전체190개, 현재1/전체7페이지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관리자 2019-02-24 7813
190 강릉자수와 미디어 아트 관리자 2020-07-30 474
189 강릉자수의 르네상스 관리자 2020-07-28 440
188 강릉자수 서포터스의 탄생 관리자 2020-07-04 557
187 자수화와 점화 관리자 2019-11-30 1170
186 노익장의 열정 관리자 2019-10-03 1269
185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관리자 2019-02-24 7813
184 달과 스마트폰 관리자 2018-08-28 2123
183 스토리텔러와 디자이너 관리자 2018-08-26 2204
182 강릉색실누비, 평창올림픽유산(Olympic Legacy)이 되다 관리자 2018-08-16 2154
181 상품에 문화를 담는다 관리자 2018-08-12 2062
180 강릉예술창작인촌 관리자 2018-07-29 2136
179 혁신성장과 박물관 관리자 2018-07-14 1871
178 한국인의 밥상 관리자 2018-07-10 2129
177 답십리 고미술상가 관리자 2018-07-08 2038
176 달항아리에 강릉수보를 입히다 관리자 2018-06-30 2141
175 스토리(story), 펀(fun), 힐링(healing) 관리자 2018-04-25 2247
174 나물캐는 처녀 관리자 2018-04-08 2704
173 강릉색실누비가 남긴 아름다운 추억 관리자 2018-02-14 2636
172 서정성, 조형성, 정체성 관리자 2017-12-31 2670
171 한숨쌈지 관리자 2017-12-28 2771
170 창조적인 디자인과 전통 관리자 2017-12-26 3391
169 문화상품개발을 위한 협업창작 관리자 2017-12-18 2588
168 강릉색실누비, 올림픽예술포스터 되다 관리자 2017-12-16 2654
167 자수 밑그림 관리자 2017-08-19 3418
166 원형과 재창조 관리자 2017-08-16 3055
165 희망과 절망 관리자 2017-08-05 3103
164 염원 관리자 2017-08-04 2901
163 전통에서 찾은 미래 관리자 2017-07-10 3035
162 오죽헌의 어머니길 관리자 2017-07-09 3138
161 규방예술을 뛰어 넘어 관리자 2017-06-18 3059
 1  2  3  4  5  6  7  맨끝